사회 >

월성원전 동경주대책위 "맥스터 증설 공론화 빨리 진행하라"

사용후핵연료 재검토위원회에 주민참여 의견수렴을 촉구하는 동경주대책위원회
사용후핵연료 재검토위원회에 주민참여 의견수렴을 촉구하는 동경주대책위원회
[경주=뉴시스] 이은희 기자 = 월성원전 인접 동경주대책위원회는 22일 사용후핵연료 재검토위원회 회의장을 찾아 ‘맥스터 증설 공론화에 최인접 주민의 의견수렴’을 촉구했다.

이날 오후 재검토위는 서울 삼성동 한 빌딩에서 18차 회의를 열어 경주지역 실행기구와의 협의채널 일정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회의에 앞서 하대근 위원장을 비롯한 대책위는 정정화 재검토위원장과의 면담을 요구하며 거칠게 항의했다. 면담이 이뤄지지 않자 주민들의 의견을 서면으로 전달했다.

대책위는 “이미 구성된 지역실행기구를 유명무실화해 민·민 갈등이 더이상 확산하지 않도록 조속히 의견수렴을 진행하라”면서 “환경단체와 다른 지자체의 흔들기에 좌충우돌하는 위원들은 실행기구를 통해 흔들림 없이 공론화를 추진할 것”을 주장했다.

정정화(왼쪽) 재검토위원장에게 주민의견서를 전달하는 하대근 동경주대책위원장
정정화(왼쪽) 재검토위원장에게 주민의견서를 전달하는 하대근 동경주대책위원장
또 “경주지역실행기구가 계획대로 진행되지 않는다면 기준이 모호해져 다른 지역 실행기구도 환경단체와 주변 20여 개 지자체가 참여하는 파행이 거듭될 것”이라며 “동경주 또한 추후 주민의 이탈로 실질적인 여론수렴은 불가능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원전 주변에서 오랜 세월 아픔을 뒤로하고 정부의 방침에 수긍하며 살아왔는데 또다시 희생을 강요하고 동경주 지역민을 무시할 경우 결사항전을 각오하고 대응할 것“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해 5월 출범한 재검토위원회는 원전산업계, 시민사회단체, 원전 소재 지역 주민 등의 재검토준비단이 건의한 내용을 토대로 원전 폐기물의 영구처분 등을 위한 공론화를 진행 중이다.


사용후핵연료 재검토위원회 18차 회의장 앞에서 항의하는 동경주대책위원회
사용후핵연료 재검토위원회 18차 회의장 앞에서 항의하는 동경주대책위원회
지난해 11월 21일 원전 5개 지역 가운데 처음으로 경주지역실행기구를 출범시키고 월성원전 건식저장시설인 맥스터 증설 여부를 결정하는 공론화를 앞두고 있다.

하지만 2개월이 지났으나 지역 의견수렴을 위한 세부 실행계획을 내놓지 않고 있다.

맥스터 증설과 관련해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최근 안전성을 심의, 추가 건설을 의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e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