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김해 코스트코 교통영향평가 통과…내년 8월 개장 예상

'개장 후 교통혼잡 시 주차면수 증설' 조건부
[김해=뉴시스] 김해시 전경
[김해=뉴시스] 김해시 전경


[김해=뉴시스] 김상우 기자 = 경남 김해시 주촌신도시에 신축을 추진중인 미국계 창고형 할인매장 코스트코 김해점이 교통영향평가를 통과해 내년 8월 개장이 예상되고 있다.

김해시는 22일 오후 코스트코 입점을 위한 4차 교통영향평가심의위원회를 개최했다.

심의위는 개점 6개월이 지난 시점부터 1년 6개월 동안 교통 모니터링을 진행해 주차공간이 부족한 것으로 파악되면 추가 증설 할 것을 조건부로 명시했다.

또 이날 심의에서 코스트코는 김해점 주차면수를 기존 850대에서 927대로 늘리고 교통난 해소를 위해 진·출입로도 넓히기로 했다.

코스트코 부지 주변 서쪽 2개 차로, 동쪽 1개 차로, 남쪽 1개 차로를 추가하기로 했다.

이후 행정절차는 이날 교통영향평가를 토대로 건축심의, 대규모 점포 등록을 위한 중소상인들과 상생협약 등을 진행한다.


하지만 코스트코 입점에 따른 법적 난관인 교통영향평가가 통과돼 사실상 허가가 났다.

코스트코 김해점은 주촌선천지구 시장부지 3만230㎡를 매입해 지상 4층 연면적 3만788㎡ 규모이다.

당초 김해점은 오는 8월 개장이 목표였지만 중소상인들의 반대로 교통영향평가가 늦어져 1년 이상 지연된 내년 8월 개장이 예상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wo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