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충북도 '스마트 관리시스템'으로 하천 홍수 예방

충북도가 도내 모든 국가하천 수문에 '스마트 홍수관리 시스템'을 구축한다. 서울시의 스마트 도시홍수 관리시스템(기사 본문 내용과는 직접 관련 없음). © News1 자료
충북도가 도내 모든 국가하천 수문에 '스마트 홍수관리 시스템'을 구축한다. 서울시의 스마트 도시홍수 관리시스템(기사 본문 내용과는 직접 관련 없음). © News1 자료

(청주=뉴스1) 송근섭 기자 = 충북도는 올해 청주시와 옥천군을 시작으로 2025년까지 도내 모든 국가하천 수문에 '스마트 홍수관리시스템'을 구축한다고 23일 밝혔다.

스마트 홍수관리시스템은 지역주민 등 민간 수문관리인이 경험적으로 조작해 온 국가하천 내 수문 운영에 다양한 정보통신기술(ICT)을 적용하는 사업이다.

시스템이 도입되면 폐쇄회로 영상(CCTV)과 자동 수위계를 통해 수문 상태·하천 수위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종합상황실에서 수문을 원격으로 열고 닫을 수 있어 국지성 집중호우에 따른 침수 피해 등에 효과적인 대응이 가능해진다.

올해는 국토교통부의 사업 평가에서 충북 청주시 미호천·금강과 옥천군 금강이 국비 지원 대상지구로 선정됐다.

이병로 충북도 자연재난과장은 "2025년까지 도내 국가하천 모든 수문에 스마트 홍수관리시스템을 적용하는 것을 목표로 사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