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한국·새보수, 서울역 귀성인사…총선 전 명절 민심 잡기

한국당, 총선공약 담은 홍보팸플릿 배포 새보수당, 청바지 차림으로 '젊은 정당' 강조 황교안·유승민, 서울역서 귀성인사…조우 무산
[서울=뉴시스]최동준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을 비롯한 소속의원들이 설날 연휴를 하루 앞둔 23일 오전 서울 용산구 서울역 승강장에서 귀성객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2020.01.2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최동준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을 비롯한 소속의원들이 설날 연휴를 하루 앞둔 23일 오전 서울 용산구 서울역 승강장에서 귀성객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2020.01.2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준호 김지은 기자 = 설 연휴를 하루 앞둔 23일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등 보수 야권은 일제히 서울역을 찾아 귀성 인사를 건넸다.

한국당은 이날 오전 10시30분 경부선의 시발점인 서울역에 집결해 귀성길에 나선 시민들에게 명절 인사를 했다.

황교안 당대표와 심재철 원내대표, 조경태·김순례 최고위원 등 지도부를 비롯해 나경원·김성태·정우택·안상수·김명연 의원과 전 당협위원장과 당직자 등이 참석했다.

한국당은 시민들에게 "새해복 많이 받으세요"라는 인사와 함께 총선 공약을 담은 홍보팸플릿을 나눠주며 명절 민심 잡기에 나섰다.

팸플릿에는 탈원전 폐기, 분양가 상한제 폐지, 불공정 입시제도 개혁 등 선거 공약뿐만 아니라 '국민통합의 대의로 함께 모이라는 국민의 뜻을 받들겠다', '국민을 위해 자유 민주진영의 대통합을 이루어내겠다' 등 보수통합 메시지도 담겼다.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새로운보수당 하태경(왼쪽) 대표와 당 지도부, 유승민(왼쪽 두번째) 의원 등이 23일 서울 용산구 서울역에서 시민들에게 설 명절 귀성인사를 하고 있다. 2020.01.23.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새로운보수당 하태경(왼쪽) 대표와 당 지도부, 유승민(왼쪽 두번째) 의원 등이 23일 서울 용산구 서울역에서 시민들에게 설 명절 귀성인사를 하고 있다. 2020.01.23.chocrystal@newsis.com
황 대표는 "경제는 어렵고 민생 힘들지만 그래도 희망을 가지고 내려가시는 것을 보면서 박수를 보내드렸다"며 "정말 대한민국 살기좋은 나라가 될 수 있도록 저희가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에 앞서 새로운보수당도 이날 오전 10시 서울역에서 공동대표단 및 위원장, 당직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귀향길에 오른 시민들을 배웅했다. 새보수당은 드레스코드를 흰색 상의·청바지 차림으로 정해 '청년 정당'을 강조했다.

하태경 책임대표는 "올해는 우리 새로운보수당이 대한민국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겠다"며 "힘들고 어려운 국민들 한 사람 한 사람 저희들이 안아드리고 다시 일어날 수 있게 무너지고 있는 우리 대한민국이 다시 일어날 수 있게 새로운보수당이 힘차게 나아가겠다"며 명절 인사를 했다.

당 보수재건위원장인 유승민 의원은 "올해 설은 다른 어느 때보다도 많은 분들 표정이 무거운 것 같다. 그래서 무엇보다도 경제 살리고 국가안보를 튼튼히 지키는 정치가 절실하지 않나 생각한다"며 "이 나라가 반드시 옳은 방향으로 갈 수 있도록 저와 저희 새로운보수당이 정말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황 대표가 제안한 설 연휴 전 조찬 회동이 유 의원의 거절로 성사되지 않은 가운데 양당 모두 서울역에서 귀성행사를 갖기로 해 두 사람이 조우할 가능성도 제기됐으나 실제 만남은 이뤄지지 않았다. 황 대표와 유 의원은 약간의 거리를 두고 스쳐 지나갔으나 많은 인파가 몰린 탓에 서로를 알아보지 못했다.

설 연휴 이후 회동 계획을 묻는 질문에 황 대표는 "누구와 어떻게 할 것이냐 하는 부분은 상대방이 있는 문제라 그건 내가 말씀드리는 게 적절치 않다"며 "우리는 대한민국 살리기 위해서 자유우파가 함께 다 힘을 모아야 한다.
그런 노력을 계속 할 것"이라고 원론적으로 답했다.

한편 장애인 단체로 구성된 장애인차별2020총선연대는 이날 서울역에서 피켓시위를 벌이며 한국당과 새보수당 지도부에 장애인권리보장법 제정 등에 찬성하는 건의서에 서명을 요구했다. 하 책임대표는 취지를 전해듣고 즉석에서 서명했지만 황 대표는 내용을 충분히 검토한 후 추후 공식 입장을 전달하기로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whynot82@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