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대구시, 스마트공장으로 제조업 경쟁력 제고

2022년까지 1700개 정도 스마트공장 구축
[파이낸셜뉴스 대구=김장욱 기자] 대구시와 대구테크노파크(이하 대구TP) 대구스마트제조혁신센터는 '2019년도 스마트공장 보급·확산사업'으로 270개사를 선정·지원해, 구축 목표(251개사)를 초과 달성하는쾌거를 올렸다고 27일 밝혔다.

대구는 2018년까지 650개, 2019년 270개를 구축했으며, 현재 추세라면 오는 2022년까지 약 1700개 정도의 스마트공장이 구축될 전망이다.

'스마트공장 보급·확산사업'은 중소·중견기업의 생산 및 품질을 향상하고 고객 맞춤형 제품 생산이 가능하도록 제조현장에 정보통신기술(ICT)과 사물인터넷(IoT) 기반의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선정된 기업은 스마트공장 구축에 소요되는 총 사업비의 50% 내에서 기초 수준은 최대 1억원, 고도화는 최대 1억5000만원의 국비를 지원받게 된다.

이 사업은 2014년 이후 2018년 상반기까지 정부 중심으로 추진돼 왔으나, 대부분 지역에서 구축 수요가 발생하자 '지역 중심으로 중앙이 협력'하는 연계지원 형태로 전환해 전국 TP(19개) 내 제조혁신센터를 중심으로 구축·운영되고 있다.

대구TP 스마트제조혁신센터는 지난해 시로부터 국비 외 12억5000만원의 예산을 추가로 지원 받아 선정기업의 자부담 경감을 위한 추가 지원, 인식개선 홍보활동 및 기업 역량강화 교육 등 스마트공장 거점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특히 스마트공장 구축 사각지대에 있는 영세·소기업을 대상으로 저비용형 스마트공장 사업을 추진해 44개사(55개사 신청)를 선정해 스마트공장 기초 수준 확보의 발판을 마련했다.

올해 스마트공장 구축사업은 단계별 유형에 따라 신규 구축, 고도화(기초, 중간1), 시범공장 등으로 진행되며, 자세한 사항은 추후 설명회와 홍보를 통해 진행될 계획이다.

최운백 시 경제국장은 "지난해 어려운 경제 상황 속에서도 위기를 기회로 만들려는 지역 기업의 의지로 사업목표를 달성 할 수 있었다"면서 "스마트공장이 지역 경제 발전의 새로운 토대가 될 수 있도록 기업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gimju@fnnews.com 김장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