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허정은 염색전문 미용실 '비바제이' 원장

"염색도 전문가의 손길이 필요"

허정은 염색전문 미용실 '비바제이' 원장
허정은 '비바제이' 원장. 사진=허정은 원장 제공
[파이낸셜뉴스 대구=김장욱 기자] "과거 염색은 흰머리 커버가 주목적이었으나 지금은 염색도 멋진 옷을 입는 패션처럼 여겨지는 시대다. 그만큼 염색도 전문가의 손길이 필요하다"
대구에서 찾아보기 힘든 염색전문 미용실을 운영하고 있는 허정은 원장은 염색의 전문화에 대한 자부심이 강하다.

허 원장은 지난해 7월 대구시 북구 침산동에 '비바제이'라는 염색전문 미용실을 오픈했다. 주변에 일반 미용실이 위치해 있지만 허 원장의 미용실과는 무관하다. 차별화가 강점이기 때문이다.

그는 미용제품 전문회사 '레삐'(repit)의 디플로마 과정을 수료하는 등 자타 공인 염색 전문가다. 특히 디플로마 과정은 기초과정, 응용, 심화과정 등 6개월간 헤어컬러에 대한 강연과 테스트를 거쳐야 한다.

허 원장은 또 국제헤어컬러전문가협회 소속 회원이다. 회원수가 500명에 이른다.

"미용실도 전문화, 분업화가 되고 있다"는 그는 "요즘 열로만 퍼머를 하는 열펌 전문점이 생기듯 '비바제이'는 염색의 전문화를 추구한다"고 강조했다.

허 원장의 미용실은 최근 급속히 체인점이 생겨나고 있는 염색방, 염색체험점과는 전혀 다르다고 설명했다. 염색방 등은 주로 새치커버 위주로 시술이 되고, 장년 노년층이 주고객이다는 것.

반면 허 원장의 미용실에는 20~30대 젊은층은 물론 모든 연령대가 찾아온다. 한창 멋부리기를 좋아하는 청소년들도 자주 온다.

허 원장은 아직 시작인 만큼 염색 비용도 뿌리염색 2만원 대로 착하다.
번화가 대형 미용실의 절반 수준으로 저렴하게 책정했는데 이는 염색전문 헤어숍의 대중화를 위함이다.

허 원장은 "20대 미용실 스태프 시절부터 헤어 컬러에 관심이 유달리 많았다. 어머니가 미용실을 운영한 것이 지금의 헤어컬러 전문가 길을 걷는데 큰 영향을 미친 것 같다"면서 "헤어기술이 전문화, 분업화 되고 있는 시점에서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는 염색 전문가가 반드시 될 것'이라고 밝혔다.

gimju@fnnews.com 김장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