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강원 우수축제 원주한지문화제, 문체부 예비축제에 도전한다

지난해 원주한지테마파크에서 열린 '원주한지문화제' 폐막식에서 시민들이 한지로 만든 옷을 입고 패션쇼를 하고 있는 모습. 이 축제는 최근 강원도의 우수축제로 선정됐다./뉴스1 © News1
지난해 원주한지테마파크에서 열린 '원주한지문화제' 폐막식에서 시민들이 한지로 만든 옷을 입고 패션쇼를 하고 있는 모습. 이 축제는 최근 강원도의 우수축제로 선정됐다./뉴스1 © News1

(원주=뉴스1) 권혜민 기자 = 원주 한지문화제가 최근 열린 2020~2021 강원도 우수축제 선정을 위한 지역축제심의위원회 심사에서 1위를 차지했다.

도는 문화체육관광부 주관의 예비 문화관광축제에 한지문화제를 신청할 방침이다.

심사는 지난해 강원도 우수축제 및 예비축제에 선정된 12개 축제를 대상으로 PPT 발표와 질의응답으로 진행됐다.


원주 한지문화제는 지난해 성과와 더불어 '한지여행, 한지뜨러 여행가자'라는 슬로건을 내건 올해의 추진 방향·계획을 발표해 심사위원으로부터 호평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지문화제가 예비 문화관광축제로 지정되면 전문 컨설팅을 비롯한 다양한 지원을 받고 정식 문화관광축제로 진입할 수 있는 디딤돌을 밟을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원주 한지문화제의 강원도 우수축제 1위 선정을 계기로 축제 브랜딩 도시로서의 원주시의 위상을 높이고 관광콘텐츠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