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남산의 부장들' 이틀만에 59만↑…설연휴 압도적 흥행세

'남산의 부장들' 포스터 © 뉴스1
'남산의 부장들' 포스터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영화 '남산의 부장들'이 개봉 이틀만에 60만에 가까운 관객수를 동원했다.

24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의 집계에 따르면 '남산의 부장들'은 지난 23일 1380개 스크린에서 33만4878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누적관객수 59만2627명을 기록, 박스오피스 1위를 수성했다.

'남산의 부장들'은 1979년, 제2의 권력자라 불리던 중앙정보부장(이병헌)이 대한민국 대통령 암살사건을 벌이기 전 40일 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내부자들' '마약왕'을 연출한 우민호 감독의 신작이다.

'남산의 부장들'은 지난 22일 개봉 첫날 25만명의 관객을 동원한 데 이어 둘째날에는 33만명을 동원, 설 연휴 극장가에서 압도적인 흥행 독주가 예상되고 있다.
본격적인 연휴가 시작되면서 흥행 추이가 더욱 주목된다.

2위는 '히트맨'으로 이날 936개 스크린에서 12만503명의 관객을 불러모으며 누적관객수 21만7434명을 달성했다. 3위는 '미스터 주: 사라진 VIP'로 이날 654개 스크린에서 5만3135명을 동원해 누적관객수 10만4566명으로 집계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