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운항 정시율 세계 9위 차지

지난해 정시율 80.3%…전년比 7.1% ↑

[파이낸셜뉴스]대한항공이 운항 능력을 나타내는 지표 중 하나인 정시율이 지속적으로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항공사 및 공항 평가 기관인 ‘시리움’·‘플라이트스탯츠’이 발표한 ‘2019년 정시율’ 조사에서 지난해 이 회사의 운항정시율이 80.3%로, 전년(73.2%) 대비 7.1%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정시율 순위는 ‘글로벌 항공사’ 부문 9위, ‘아시아태평양 항공사’ 부문 5위로 드러났다.

‘시리움’은 계획된 시각 15분 미만으로 도착한 국제선 및 국내선 항공편 숫자를 전체 운항 수로 나눠 백분율을 산출, 정시율 순위를 매긴다.
운항 항공편 숫자, 공급석 등을 기준으로 ‘글로벌 항공사’ 부문은 세계 항공사의 상위 10%, 아시아태평양 항공사는 지역 내 상위 20% 항공사를 조사 대상으로 한다.

운항 정시율이 높아졌다는 것은 운항의 기본인 정비와 안전 관리뿐 아니라 항공기 스케줄을 더욱 더 철저하고 과학적으로 운영하고 있다는 뜻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국내 항공 교통량의 급격한 증가, 혼잡한 인접국 항로 등 어려운 주변 상황에도 불구하고 정시율이 개선되고 있는 것은 과학적인 스케줄 운영, 철저한 예방 정비와 안전 관리 노력 등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안전운항을 최우선 목표로 지향하면서 고객과의 약속인 정시율을 높이기 위해 운항, 정비, 여객, 조업 등 전 부문에서 개선 노력을 지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seo1@fnnews.com 김서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