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S '실손보험금 간편청구 서비스 ' 오픈

병원비 결제 후 카카오톡 알림으로 뜨는 실손보험 간편청구 메뉴
진료비만 내면 스마트폰으로 실손 보험금을 손쉽게 청구하는 시대가 왔다. '카카오톡'만 쓰고 있으면 앱을 추가로 깔지 않아도 된다. 삼성SDS는 블록체인 기반 '실손 보험금 간편청구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29일 밝혔다.

지금까지는 실손 보험 가입자가 보험금을 타려면 병원에 직접 방문해 증빙서류를 받아 보험사에 내야만 했다. 삼성SDS의 '실손 보험금 간편청구 서비스'는 이런 불편함을 없앴다. 보험사, 병원, 디지털 헬스케어 전문기업과 손잡고 보험 가입자가 보다 편리하게 보험금을 청구할 수 있게 바꿨다.

실손 보험 가입자는 △수납창구 △키오스크 △모바일 기기 등에서 의료비를 낸 후 삼성SDS '실손 보험금 간편청구 서비스'가 제공하는 카카오 알림톡을 받아 링크를 클릭하면 간편하게 보험금을 청구할 수 있다.


'실손 보험금 간편청구 서비스'는 삼성SDS의 기업용 블록체인 플랫폼 '넥스레저(Nexledger)'를 적용함으로써 병원은 진료비 영수증 등 불필요한 문서를 줄일 수 있고, 보험사는 증빙서류 수작업이 없어지면서 영수증 위?변조 행위를 원천 차단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비용도 획기적으로 절감하게 된다.

현재 삼성SDS '실손 보험금 간편청구 서비스'는 삼성화재와 NH농협생명의 실손 보험 가입자를 시작으로 강북삼성병원과 한림대동탄성심병원에서 이용할 수 있다. 올해 말까지 이대목동병원, 서울의료원 등 국내 주요 30개 병원과 8개 보험사로 확대될 계획이다.

ksh@fnnews.com 김성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