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공포 자제" "중국인 혐오 안돼"…입학·개강 코앞 대학가도 신종코로나 몸살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에 대해 '국제적 비상사태'를 선포한 31일 오전 중국 우한시와 인근 지역에 고립돼 있는 우리 국민들이 서울 강서구 김포국제공항에 도착해 전세기에서 내리고 있다. 2020.1.31/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에 대해 '국제적 비상사태'를 선포한 31일 오전 중국 우한시와 인근 지역에 고립돼 있는 우리 국민들이 서울 강서구 김포국제공항에 도착해 전세기에서 내리고 있다. 2020.1.31/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31일 오후 일곱 번째 우한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국내 확진자가 격리 조치된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 응급의료센터에서 병원관계자가 폐기물을 처리하고 있다. 2020.1.31/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31일 오후 일곱 번째 우한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국내 확진자가 격리 조치된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 응급의료센터에서 병원관계자가 폐기물을 처리하고 있다. 2020.1.31/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황덕현 기자,최현만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확진자가 31일로 11명까지 늘어나며 입학과 개강을 앞둔 대학가에도 학생들의 우려와 성토가 이어지고 있다.

학생들은 각 학교 온라인 커뮤니티나 이른바 '대나무숲'이라고 불리는 게시판을 통해 이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학교 인증을 통해 각 대학 학생 여부가 확인되고 익명성이 보장되는 탓에 솔직한 속내가 엿보인다.

서울대 학생 A씨는 1일 게시판을 통해 우려를 드러냈다. 그는 "연휴가 끝난 뒤 출근하는 사람들의 절반 이상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모습을 보고 안타까운 마음"이라면서 "비난은 사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그러나 자기예방은 사태 해결에 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당부했다.

연세대 게시판에는 바이러스 확산 사실을 숨긴 중국 정부를 향한 비판수위를 높이는 글이 올라왔다. "중국정부가 감염자 통계를 조작하고 있다"고 주장한 B씨는 "(폐렴감염 사실을 숨기려고) 해열제를 먹고 입국하거나 마스크를 사재기해가는 중국 관광객도 비난받아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중국인 전체에 대한 혐오로 이어져서는 안될 것이라고도 당부했다.

경희대 게시판에는 대학 입학을 앞둔 20학번 새내기의 걱정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글쓴이는 "우한폐렴이 창궐했는데 새터가기 무섭다. 다른 친구들도 고민중이다"고 강조했다. 새터는 '새내기 새로배움터'의 준말로, 대학 입학 오리엔테이션을 뜻한다.

건국대 게시판에도 비슷한 우려가 업데이트 됐다. 건국대생 C씨는 "신입생 오리엔테이션을 진행해도 될지 (학교 본부 및 총학생회에) 검토를 부탁한다. 수많은 인원이 한군데 모여있을 때 예상치 못한 상황이 발생할 수도 있다"고 요청했다.
그러면서 "교육부장관도 이를 자제하도록 부탁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이런 우려와 반대로 '공포가 과하다'는 의견도 나왔다. 한양대의 한 학생은 "유튜브, 언론에서 자꾸 언급해서 공포심이 조성되는데 치사율은 높지 않다"며 지나친 불안을 자제할 것을 당부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