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강릉시, 오는 2035년 40만 목표,“도시기본계획 수립”

도시공간구조는 2020년 1도심, 3지역중심, 1지구중심 계획.
 2035년 경포지역 포함 1도심, 4지역중심, 1지구중심의 다핵연계형 도시공간구조로 계획.
지난 31일 강릉시의회 임시회... 2035년 강릉 도시기본계획(안)’의견 청취건, 원안 찬성 의견 채택.
【강릉=서정욱 기자】강릉시의회는 지난 1월 31일 개최된 제281회 임시회에서 강릉시가 제출한 ‘2035년 강릉 도시기본계획(안)’의견 청취건에 대해 원안 찬성 의견을 채택했다.

1일 강릉시는 ‘2035년 강릉 도시기본계획’은 현재의 인구 22만여 명보다 배 가까이 늘어난 상주인구 40만명을 바탕으로 도시계획을 수립하였다 고 밝혔다. 이에 강릉시의회는 지난 1월 31일 개최된 제281회 임시회에서 강릉시가 제출한 ‘2035년 강릉 도시기본계획(안)’의견 청취건에 대해 원안 찬성 의견을 채택했다. 사진은 강릉시 전경. 사진=강릉시 제공
1일 강릉시는 ‘2035년 강릉 도시기본계획’은 현재의 인구 22만여 명보다 배 가까이 늘어난 상주인구 40만명을 바탕으로 도시계획을 수립하였다 고 밝혔다. 이에 강릉시의회는 지난 1월 31일 개최된 제281회 임시회에서 강릉시가 제출한 ‘2035년 강릉 도시기본계획(안)’의견 청취건에 대해 원안 찬성 의견을 채택했다. 사진은 강릉시 전경. 사진=강릉시 제공
강릉시는 ‘2035년 강릉 도시기본계획’은 현재의 인구 22만여 명보다 배 가까이 늘어난 상주인구 40만명을 바탕으로 도시계획을 수립하였다.

1일 강릉시에 따르면 이번 도시의 미래상은 주민 및 전문가들이 참여하여 설정한 “세계로 도약하는 글로벌 관광도시 강릉”으로,청정환경 생태도시, 세계적인 관광휴양도시, 문화예술 창조도시, 첨단산업물류 녹색성장 중심도시 등 4대 목표를 계획하였다.

또한, 도시공간구조는 2020년 1도심, 3지역중심, 1지구중심를 2035년에는 경포지역을 포함한 1도심, 4지역중심, 1지구중심의 다핵연계형 도시공간구조로 계획하고, 생활권별 계획인구 규모는 개발가능성 및 강릉시 역점사업의 지역분포를 고려하여 도심권, 남부권, 북부권, 서부권으로 배치계획을 구상하여, 각 생활권별 기개발지, 시가화 예정용지, 가용토지, 개발 잠재력 등을 감안하여 인구배분 계획을 수립하였다.

또, 주간 활동인구와 관광객에 의한 서비스 유발인구의 분포는 관광객의 분포와 방문 빈도를 고려하여 도심권에 50%, 남부와 북부권에 각 20%, 서부권에 10%를 배정하였다.

또, 개발가능지는 목표인구 40만명 수용 대비를 위한 주거와 상업, 산업단지가 들어설 수 있는 시가화 예정용지로 2020년 기본계획 일부변경과 비교하여 10.83㎢ 늘어나게 된다.

이에, 주거용지는 2020년 29.04㎢에서 2035년까지 33.75㎢로 증가하고, 상업용지는 3.37㎢에서 3.06㎢로 감소, 공업용지는 10.82㎢에서 17.251㎢로 증가한다.


아울러, 2020년 대비 2325년 주요지표는 주택보급률 108→115%, 상수도보급률 95.0→95.6%, 하수도보급률 91.6→96.0%로 증가하는 계획이고, 1인당 공원면적은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 공원의 실효에 대비한 도시관리계획 결정변경에 따라 19.3㎡→12.3㎡로 감소하는 계획이다.

강릉시 관계자는 "강릉시가 2035년 중부권 성장거점도시로 육성하기 위한 도시기본계획을 계획, 이번 계획(안)은 강릉시 도시계획위원회 자문을 거쳐 국토교통부 국토정책위원회 심의, 강원도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거쳐 오는 10월까지 확정될 계획이다."고 말했다.

syi23@fnnews.com 서정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