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중국 "신종코로나와 사투, 군대도 총력전 벌여야"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퇴치를 위해 200만여명의 군대를 전면 투입해 총력전을 벌인다.

1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에 따르면, 중국 중앙군사위원회는 전날 '시진핑 국가 주석 겸 중앙군사위 주석의 중요 지시 관철 및 감염병 저지전에서 승리를 위한 통지'라는 글을 발간했다.


중앙군사위는 자국 군을 향해 "시 주석의 지시를 학습해 군대가 전염병 방역의 임무를 띠고 있음을 인식하라"면서 "이는 군대의 정치적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군사위는 또 "전염병 예방 및 통제와의 전투에서 군이 적극적으로 기여해야 한다"고 군인에게 적극적인 역할을 당부했다.

이미 중국군은 군 의료진을 우한에 파견하는 등 중국 정부의 방역 활동에 참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