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A 보안공지' 사칭한 스미싱 문자 주의

출처 불분명한 문자 내 URL(인터넷주소) 클릭 주의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보안공지를 사칭한 스미싱 문자 캡처. KISA 제공

[파이낸셜뉴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KISA를 사칭해 스마트폰 악성애플리케이션을 유포하는 스미싱 문자에 대해 이용자의 주의를 당부했다.

이 스미싱 문자는 '[KISA 보안공지] 중요공지사항 URL' 형태로 유포되고 있다. 스미싱 문자 내 인터넷 주소(URL)를 클릭하면 크롬 브라우저 업데이트를 권고하는 내용으로 악성앱 설치를 유도한다.

KISA는 이용자 피해확산 방지를 위해 국외 소재의 악성앱 유포지와 정보 유출지를 긴급 차단했다.

그러나 악성앱 유포지는 지속적으로 변경될 수 있고, 악성앱을 설치하면 공인인증서·수신문자 등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이용자가 출처 불분명한 문자와 앱에 대해 주의해야 한다는 것이다.

KISA는 이용자 주의사항으로 △앱 설치 전 기기 접근권한 요구 시 무심코 동의 버튼을 누르지 말고 △악성앱을 이미 설치한 경우 KISA가 제시하는 대응 지침에 따라 번호도용문자 차단 및 모바일 결제 내역 확인 등 조치를 통해 2차 피해를 예방할 것을 당부했다.

이상헌 KISA 침해대응단장은 “최근 보안공지를 사칭한 스미싱 문자가 지속적으로 유포되고 있고 향후 주요 공공기관을 사칭한 문자로 변형되어 유포될 수 있으므로 주의가 요구된다”면서 “출처가 불분명한 문자 수신 시 발신자 번호를 확인하고 악성앱 설치를 유도하는지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gogosing@fnnews.com 박소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