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소음 차단' 무선이어폰 수요↑…애플 독주에 소니 등 가세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서울=뉴시스] 오동현 기자 = '노이즈캔슬링' 기능이 탑재된 무선 이어폰의 수요가 높아지면서 제조사들의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다.

2일 시장 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글로벌 무선 이어폰 시장은 전년(1억 2000만 대) 대비 90% 성장한 2억 3000만대 규모에 도달할 것으로 예측된다.

실제로에누리 가격비교에 따르면, 지난 1월 1~28일까지 무선이어폰 제품매출은 전년 대비 139% 증가했다. 특히 노이즈캔슬링 기능이 포함된 제품의 1월 매출은 전년 대비 1305%, 약 14배 증가했다. 비중 또한 전체의 36%를 차지했다.

노이즈캔슬링의 원리는 이어폰이 주변 소음과 반대되는 소음을 발생시켜 소음을 낮추는 원리다. 주변소음을 수집해 반대파동을 만들어 외부소음을 상쇄시키기 때문에 귀 안 쪽에는 음악 소리만 전달된다.

기술은 새로운 것은 아니다. 1978년 미국의 음향기술업체인 보스(BOSE)가 미국 정부의 의뢰를 받아 8년간의 연구 끝에 개발에 성공했다. 1986년 첫 군용 노이즈 캔슬링 헤드셋을 내놓은 데 이어, 독일 음향기기 회사인 젠하이저가 1984년 루프트한자 항공사의 요청을 받아 1987년 첫 민간용 노이즈 캔슬링 헤드셋을 출시했다.

노이즈캔슬링 기능은 보통 헤드셋 위주였지만, 최근에는 칩의 성능을 향상시켜 수요가 높은 작은 크기의 무선이어폰에도 적용하고 있다.

에누리 가격비교 관계자는 "애플 에어팟 프로를 시작으로 지난해 하반기 노이즈캔슬링 무선 이어폰 매출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며 "수요가 높은만큼 향후 다양한 업체들이 앞다퉈 제품 출시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2019년 무선이어폰 '갤럭시 버즈(Galaxy Buds)'를 출시하며 경쟁 대열에 가세했지만, 노이즈캔슬링 기능을 탑재하지 않아 해당 기능을 선호하는 소비자들로부터 외면 받았다.

삼성전자는 이달 11일 '갤럭시 언팩 행사'에서 차세대 무선 이어폰 '갤럭시 버즈 플러스(+)'를 공개할 예정이다. 그러나 이 제품에도 노이즈캔슬링 기능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대신 배터리 용량을 늘리고, 통화 품질을 개선하기 위해 마이크 개수를 확대한 것으로 전해졌다.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애플 '에어팟 프로'

애플 에어팟 프로(MWP22KH/A)는 현재 노이즈캔슬링 기능을 가진 대표적인 제품이다.

에어팟 프로는 2019년 10월 말 출시 이후 생산량이 수요를 따라잡지 못해 품절대란까지 발생했을 정도로 인기를 얻고 있다. 노이즈캔슬링 무선이어폰 상품군의 시장 확대를 주도하고 있다.

오랜시간 사용해도 귀에 통증없이 편안할 뿐 아니라 노이즈캔슬링 기능을 시작하면 주변 소음의 영향을 전혀 느끼지 못할만큼 음악에 집중할 수 있다. 에어팟 프로는기존 에어팟의 오픈형 디자인에서 커널형으로 변경됐으며, 생활방수 기능도 추가해 격한 운동을 해도 귀에서 빠지지 않는다.

◇소니 'WF-1000XM3'

국내판매 1위의 무선노이즈캔슬링 헤드셋 1000X시리즈를 선보였던 소니도 내부와 외부에 2개의 노이즈 캔슬링 센서를 탑재한 WF-1000XM3를 출시했다.

간단한 터치로 소음차단 기능을 작동할 수 있으며, 이어폰 자체 배터리와 케이스 배터리를 모두 합쳐 최대 32시간까지 사용이 가능하다.

◇엠지텍 '아이언 V60'

우리나라 IT 회사인 엠직텍은 1시간 충전으로 12시간을 재생할 수 있는 '아이언 V60'을 출시했다. 시간당 배터리 소모가 적은 저전력 칩셋까지 탑재해 배터리양으로 대기시간이 150시간까지 지속된다.


특히 노이즈캔슬링 기술이 도입돼 선명한 통화음질을 제공하며, 고성능 듀얼DAC를 탑재해 선명한 사운드를 전달한다.

◇아마존 '에코 버즈'

아마존은 음성인식, 노이즈캔슬링, 생활방수 등의 기능을 탑재한 '에코버즈(Echo Buds)'를 선보였다.

미국의 음향기술업체인 보스(BOSE)의 노이즈 리덕션(Noise Reduction) 기술을 탑재했음에도, 경쟁사들의 소음 차단 이어폰보다 저렴한 것이 장점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odong8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