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NH농협銀, 신종 코로나 피해고객에 대출지원…개인 1억·기업 5억

© 뉴스1
© 뉴스1

(서울=뉴스1) 전민 기자 = NH농협은행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산으로 피해를 입은 개인과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오는 6월30일까지 대출지원을 실시한다고 2일 밝혔다.

이번 대출지원 대상은 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으로 입원·격리된 개인 Δ중국 수출입 실적이 있는 중소기업 Δ병의원·여행·숙박·공연 업종 등 관련 피해가 우려되는 소상공인 등이다.

기업은 최대 5억원, 개인은 최대 1억원까지 신규자금을 지원한다. 최고 1.00%p 이내(농업인 1.70%p 이내) 대출금리 감면과 최장 12개월까지 이자납입 유예도 가능하다.


기존 대출고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피해를 입었으면 심사 결과와 신용등급에 상관없이 기한연기가 가능하다. 최장 12개월까지 이자와 할부상환금 납입유예 혜택도 지원한다.

NH농협은행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로 인해 직·간접적으로 고통을 받고 있는 국민과 기업이 조속히 정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다양한 금융지원을 적기에 실시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