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LG유플러스, 국내 최장 비행 드론 선보인다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과 드론 사업 확대 업무협약 체결
LG유플러스 조원석(왼쪽 네번째) 기업신사업그룹장 전무과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 이두순(왼쪽 다섯번째) 대표는 서울 LG유플러스 마곡사옥에서 주요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드론 사업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 조원석(왼쪽 네번째) 기업신사업그룹장 전무과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 이두순(왼쪽 다섯번째) 대표는 서울 LG유플러스 마곡사옥에서 주요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드론 사업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파이낸셜뉴스] 서울~천안 간 약 80㎞에 달하는 원거리를 한번에 원격 비행이 가능한 스마트 수소 드론이 등장한다. 이제 드론으로 원거리 배송도 가능해진다.

LG유플러스는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과 드론 사업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이 개발한 수소연료전지 드론은 기존 20~30분에 불과한 비행 시간을 2시간 이상 비행 가능케 한 것이 특징이다. LG유플러스가 구축한 스마트드론 플랫폼은 LTE·5G 통신을 통해 드론 카메라에서 촬영한 사진·영상을 스마트폰 등 단말기와 관제센터에 중계해 준다. 또 드론의 상태정보, 비행계획, 비행경로, 임무수행 등을 LTE·5G 통신을 이용해 원격에서 통합 관리할 수 있다.

양사는 이러한 수소연료전지 드론의 장점을 스마트드론 플랫폼과 연계해 다양한 사업 기회를 발굴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산업, 보안, 군사 등 다양한 분야에서 주목 받고 있는 스마트드론의 활용성이 크게 높아질 전망이다. 특히 물류·유통 분야에서도 스마트드론 활용이 가능해진다. 아울러 장시간 비행 및 모니터링이 필요한 대형 화재, 지진 등 각종 재난 발생 시에도 유용해 공공 사업의 기회 또한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협약에 따라 상반기까지 드론 기체와 스마트드론 관제·영상서비스의 5G 통신망 연동을 완료한 뒤 구축된 서비스를 활용해 드론 사업 기회를 공동으로 발굴한다는 방침이다.

LG유플러스 조원석 기업신사업그룹장 전무는 "향후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과 선보일 드론 서비스는 지금까지와는 차별화된 활용성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 이두순 대표는 "장시간 비행이 가능한 수소 드론이 유플러스의 차세대 네트워크 통신과 만나 스마트 드론으로 거듭나게 됐다"고 말했다.

monarch@fnnews.com 김만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