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1차 우한 입국교민 368명 중 1명 확진…2차 입국 유증상자 7명 주목

뉴시스

입력 2020.02.02 10:46

수정 2020.02.02 11:33

1차 검사에서는 음성…검사 후 증상 발생된 듯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행정안전부 정부합동 지원단이 1일 오전 서울 김포공항 임시검역소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병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2차 전세기로 귀국한 우리 교민들의 임시생활시설 입주에 앞서 사전 출입국 검역상황을 점검했다. (사진=행정안전부 제공) 2020.02.0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행정안전부 정부합동 지원단이 1일 오전 서울 김포공항 임시검역소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병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2차 전세기로 귀국한 우리 교민들의 임시생활시설 입주에 앞서 사전 출입국 검역상황을 점검했다. (사진=행정안전부 제공) 2020.02.0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구무서 기자 = 전세기를 이용해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국내로 입국한 현지 교민 중 1명이 검사 결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일 오전 28세 한국인 남성이 13번째 환자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13번째 환자는 지난달 31일 임시항공편으로 1차 귀국한 입국 교민 중 1명이다. 1차 귀국 당시에 교민 368명이 입국했다.


이 환자는 입국 당시에는 증상이 발견되지 않아 충남 아산의 임시생활시설에 격리생활을 하다가 지난 1일 밤 증상이 나타나 2일 확정 판정을 받았다.

정부는 지난 1일 브리핑에서 "1차 귀국자 18명 중 11명은 검사 결과가 최종 음성으로 나타났고 나머지 7명은 1차에서는 음성 판정이 나온 후 최종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13번째 환자는 1차 검사에서는 음성이 나왔는데 이후에 증상이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그 외 입국 시 증상을 호소했던 18명을 포함해 나머지 1차 입국 교민 367명은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지난 1일 같은 항공편을 통해 입국한 교민 331명 중 유증상자는 7명이다.
증상이 없는 교민들은 입국 후 충북 진천과 충남 아산으로 이동해 14일간 격리생활을 하게 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nowes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