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라진 한파에…북방산개구리 산란 사상 첫 '1월 관측'

역대 가장 이른 2014년보다 8일, 작년보다는 27일 빨라
[세종=뉴시스]북방산개구리 산란 모습. 2020.02.02. (사진=국립공원공단 제공)
[세종=뉴시스]북방산개구리 산란 모습. 2020.02.02. (사진=국립공원공단 제공)
[세종=뉴시스] 변해정 기자 = '봄의 전령사'인 북방산개구리의 산란이 사상 처음 1월에 확인됐다. 포근했던 날씨 영향이다.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은 지난달 23일 지리산국립공원 구룡계곡 남원 육모정 일대에 사는 북방산개구리의 첫 산란을 확인했다고 2일 밝혔다.

구룡계곡에서 관측을 시작한 이후 1월에 산란이 확인된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역대 가장 이른 산란 일은 2014년 2월1일보다도 8일 빠르다.

유례 없는 한파가 몰아쳤던 2017년의 산란 일인 3월1일보다 37일, 2017년보다 포근했던 지난해의 2월19일보다는 27일 빨랐다.

산란일이 가장 늦은 때는 2015년 3월4일이었다.

월출산국립공원 도갑사에서는 지난해보다 6일 빠른 지난달 21일, 무등산국립공원 장불재에서는 지난해보다 37일 이른 지난달 24일 산란이 각각 확인됐다.

북방산개구리는 우리나라 전역에 분포하는 종이다. 환경부에서 지정한 '기후변화 생물종'의 하나다. 보통 2∼4월 산란해 '봄의 전령'으로 통한다.

공단은 기후 변화에 따른 국립공원 생태계 변화를 관찰하기 위해 2010년부터 구룡계곡 일대에서 북방산개구리의 첫 산란 시기를 기록하고 있다.

공단 측은 북방산개구리 산란이 빨라진 이유로 포근한 기온을 꼽았다.


지난해 12월 전국 평균 기온은 2.8도 평년의 1.5도보다 높았다. 기상청의 2009~2019년 기온 분석자료를 보면 남원의 12월 평균 기온이 11년 전에 비해 3.33도 상승했다.

오장근 공단 국립공원연구원장은 "유난히 따뜻한 겨울철 날씨 때문에 지리산 북방산개구리의 첫 산란일이 빨라진 것으로 보고 있다"며 "산란일의 변동성이 커지면 곤충 등 먹이가 되는 다른 종의 출현 시기와 맞지 않아 개체 수 감소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pyu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