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경북도, 코로나바이러스 경제대응 체계 본격 가동

도와 23개 시군 경제대응 핫라인 구축 지역경제 현황 파악 및 건의사항 접수 지원방안 모색 나서

코로나 바이러스 긴급 대책회의 (사진=상주시 제공)
코로나 바이러스 긴급 대책회의 (사진=상주시 제공)
[안동=뉴시스] 강진구 기자 = 경상북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CV) 감염증 확산이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 하고 상황에 따른 신속한 대책 마련을 위해 도와 시군간 코로나 대응 경제 핫라인 체제를 본격 가동키로 했다고 2일 밝혔다.

‘코로나 대응 경북경제 핫라인’은 도와 23개 시군별로 책임자를 지정해 경제분야 긴급 동향을 즉시 파악하는 모니터링 기능을 담당하게 된다.

또한 기획재정부, 행정안전부와 공동으로 협력해 소상공인·중소기업과 지역관광, 지역수출, 기타 CV 지역경제애로 등 4대 분야에 대한 상황별 대응책도 신속히 마련해 추진한다.

앞서 도는 지난 1월31일 김호진 일자리경제실장 주재로 시·군 경제부서장과 긴급 영상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지역 경제동향과 대응 방안 등을 논의한 바 있다.

우선 경상북도는 시군과 긴밀한 공조체제를 유지해 코로나 바이러스 인한 만일의 경제영향 사태에 선제적으로 대비키로 했다. 마스크·손세정제 등 관련용품의 매점매석을 비롯한 시장질서 교란행위에 대해서도 적극 대응해 나갈 방침이다.


이와 함께 중소기업 지원 시책과 소상공인 특별대책도 확대 시행키로 했다. 지역경제 관련 예산도 상반기 중 신속히 집행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적극 대처해 나갈 계획이다.

전우헌 경북도 경제부지사는“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따른 지역경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상황별로 치밀하게 대응해 나가고 소상공인·중소기업, 전통시장 등 상대적으로 취약한 분야에 대해서도 적극 보호하고 챙겨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r.ka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