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신종 코로나' 여파…진주시 농업인 실용교육 무기 연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 위해
[진주=뉴시스] 진주시청 전경.
[진주=뉴시스] 진주시청 전경.

[진주=뉴시스] 정경규 기자 = 경남 진주시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확산방지를 위해 오는 3일부터 2월15일까지 16회에 걸쳐 1270명을 대상으로 실시할 예정이던 새해 농업인 실용교육을 무기한 연기한다고 2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매년초 한 해의 영농을 계획하고 실천하는데 도움이 됐던 새해 농업인 실용교육은 밀폐된 공간에서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특성상 시민들의 우려와 불안감을 가중시킬 수 있어 급히 중단 결정을 내리게 됐다.

시 관계자는 “농업경쟁력 향상에 기여해 온 새해농업인 실용교육을 계획에 따라 실시하지 못해 아쉽지만 상황이 종료된 후 농업인이 필요로 하는 맞춤식 교육프로그램을 적극 추진 할 예정이다”며 “현재 국가적 비상사태를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도록 다함께 힘써줄 것을 당부한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kgyu@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