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고민정 전 靑 대변인, 민주당 입당…"공감의 정치인 될 것"

고민정 전 청와대 대변인. © News1 박세연 기자
고민정 전 청와대 대변인.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장은지 기자 = KBS 아나운서 출신인 고민정 전 청와대 대변인(41)을 비롯한 언론계 출신 인사 4명이 2일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당대표 회의실에서 고 전 대변인과 한준호 전 MBC 아나운서(46), 박무성 전 국제신문 사장(58), 박성준 전 JTBC 보도총괄 아나운서 팀장(51) 등 4명의 입당식을 가졌다.

윤호중 민주당 사무총장은 "4인의 입당을 통해 민주당의 가치를 국민께 보다 잘 전달하는 것은 물론 언론의 사회적 신뢰 확대와 올바른 공론 지형 구축에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고 전 대변인은 입당식에서 "무엇이든 국민과 함께 할 수 있는 공감의 정치인이 되겠다"며 "여성들의 유리천장이라는 말이 더 이상 필요 없는 사회가 되도록 길을 더욱 탄탄히 다지고 국정 참여 경험을 바탕으로 국가와 국민의 편에서 목소리를 높이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고 전 대변인은 지난달 15일 4·15총선 지역구 출마를 위한 공직자 사퇴시한을 하루 앞두고 청와대 대변인직을 사직했다.

고 전 대변인의 출마 지역은 서울 광진을과 동작을, 경기 고양시 지역과 의정부을, 성남 분당을 등 수도권의 다양한 지역이 거론되고 있다. 광진을에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동작을에는 나경원 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등 자유한국당의 유력 인사들이 출마할 예정이다.

한편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실에 5개월간 몸담기도 했던 한준호 전 MBC 아나운서는 "지난 이명박, 박근혜 정부 9년 간 방송인으로서 제 일과 제 자부심을 멈춰야만 했다"며 "짧은 청와대 생활은, 손을 떼고 떠나고 싶었던 미디어계 현실을 다시 들여다보는 계기가 됐다.
한국을 대표할 K콘텐츠를 만드는 힘에 일조하고 싶다"고 했다.

박성준 전 JTBC 보도총괄 아나운서 팀장은 "민주당이 현실을 직시하고 미래로 나아가는 일에 함께 하고 싶다"며 "이제는 방송을 넘어 정치 현장에서 사람들과 만남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현장으로 들어가려고 한다"고 입당 소감을 밝혔다.

박무성 전 국제신문 사장은 "저는 지방(부산)에서 학교를 다녔고, 지방에서 오랜 세월 기자 생활을 하며 자연스럽게 지방의 관점에서 세상을 보는 눈을 가졌다"며 "분권은 균형과 공정이라는 가치의 가장 이상적인 정치 실현"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