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부상일 예비후보 “중국인 무사증 일시 중단…정부는 답하라“

“무비자 제주는 국내 어느 곳보다 위험”…즉각 시행 거듭 촉구
부상일 자유한국당 '제주시 을' 에비후보
부상일 자유한국당 '제주시 을' 에비후보

[제주=좌승훈 기자] 중국 춘절 연휴기간에 제주도를 다녀간 무사증 50대 중국 여성 관광객이 귀국 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되자, 제주특별자치도가 긴급 동선파악에 나선 가운데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제주시을’ 선거구에 출마하는 부상일 예비후보(자유한국당)는 2일 중국인들을 대상으로 무사증 입국 일시 중지를 정부에 거듭 요청했다.

부 예비후보는 이날 정례브리핑 자료를 통해 "설마 하면서도 우려했던 일이 현실로 닥쳤다"며 "신종 코로나의 위험이 전 세계로 확산되고 있는 지금 제주도의 상황은 대한민국 어느 곳보다 더 위험에 처해 있다"며 이같이 피력했다.

부 에비후보는 이어 제주특별자치도가 발 빠르게 법무부에 무사증제도의 일시 중단을 요청했지만, 아직까지 아무런 조치가 취해지지 않고 있음을 지적하면서 중국인 관광객 대상의 무사증 입국을 일시 제한할 것으로 강력하게 촉구했다.


부 예비후보는 "외국인의 입국·체류에 관한 특례에 따른 '무사증제도'는 사증면제협정을 체결한 국가의 국민에게 제공하는 입국의 특혜가 아니라, 특별법으로 사증제도의 예외규정을 둔 것"이라며 "법부부장관은 제주특별법 제 197조를 개정해 제주도지사에게 무사증 입국제도를 일시 정지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부 예비후보는또 "제주도가 지역구인 3명의 집권여당 현직 국회의원도 수수방관하지 말고, 현 무사증제도의 보완에 대한 긴급대책으로 법무부장관에게 즉각적인 무사증 일시정지를 요구하고 시행되도록 즉각 행동에 옮겨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앞서 부 예비후보는 지난달 28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주도 입국자 중에 단 1명의 신종 코로나 감염환자가 발생해도 외딴 섬인 제주도는 그 자체로 위기와 공포의 섬이 될 수 있다"며 “현 상황의 긴급성과 위험성을 고려해 법무부장관은 제주도의 무사증 입국을 한시적으로 제한할 수 있는 실효적 조치를 취해 달라"고 촉구했다.

jpen21@fnnews.com 좌승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