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차기대선 2위' 윤석열 "여론조사 후보서 빼달라" 요청

뉴시스

입력 2020.02.02 17:06

수정 2020.02.02 17:06

차기대선후보 여론조사서 윤석열 10.8%로 2위 대검찰청, 해당 언론사에 후보 명단 제외 요청 "정치적으로 편향된 검사는 부패한 것과 같아"
[서울=뉴시스]김근현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검찰 중간간부 인사를 단행한 지난달 23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이 구내식당으로 이동하고 있다. 2020.01.23. khkim@newsis.com
[서울=뉴시스]김근현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검찰 중간간부 인사를 단행한 지난달 23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이 구내식당으로 이동하고 있다. 2020.01.23. khkim@newsis.com
[서울=뉴시스] 고가혜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최근 한 여론조사에서 대권후보 2위에 뽑히자 '대선주자 후보명단에서 빼달라'는 요청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2일 검찰에 따르면 대검은 지난달 30일 해당 여론조사 결과를 보도한 언론사에 추후 윤 총장을 객관식 후보 명단에서 제외해줄 것을 요청했다. 대검은 보도가 나가기 전날 미리 명단 제외를 요청했으나 이미 조사가 완료됐다는 이유로 받아들여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세계일보는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26∼28일 전국 18세 이상 성인 남녀 1007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3.1%포인트)를 실시했다.


지난달 31일 공개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 조사에서 윤 총장은 10.8%의 지지율을 얻었다. 32.2%를 얻은 이낙연 전 국무총리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았고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10.1%)와 새로운보수당 유승민 의원(4.4%), 안철수 전 의원(4.3%)도 제쳤다.


이에 대해 윤 총장은 "정치를 할 생각이 없다"며 부정적 입장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과거에도 윤 총장은 "정치적으로 편향된 검사는 부패한 것과 같다"는 발언을 한 바 있다.


또 인사청문회 당시에는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으로부터 총선을 제안받았냐는 질문에 "소질도 없고 관심도 없어 거절했다"는 취지로 해명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gahye_k@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