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

[윤중로] 신종 코로나 정국, 2월국회 조기소집해야

[윤중로] 신종 코로나 정국, 2월국회 조기소집해야
정치권이 4월 총선의 길목에서 복병을 만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산 공포가 총선정국을 강타하고 있다. 한창 표 대결을 벌여야하는 시점에 손발이 묶여 여야 모두 난감한 상황이다. 악수는커녕 명함 주기도 애매하고, 대화를 통한 지지 호소도 사실상 할 수 없다. 게다가 확진환자들의 동선이 속속 알려지면서 많은 국민들이 다중이용시설 방문 자체를 꺼리고 있다. 일일이 이전 동선을 확인할 수 없는 배달음식을 시키기도 난감하다.

주말 나들이객도 줄고, 외출을 삼가다보니 서울 주요 도심에는 차량이 한산할 정도다. 동원훈련과 예비군훈편도 중단됐다. 이쯤 되면 거의 국가 차원의 준비상사태라 할 수 있다. 총선 출마 예비후보들은 인지도 높이기와 지지 호소를 위해선 악수와 명함 배포가 효과적이지만, 엄두조차 내지 못하게 돼 발만 동동 구르고 있다. 경로당을 찾는 것도 쉽지 않고, 주요 표밭인 각종 단체활동 방문도 사실상 올스톱됐다. 가뜩이나 인지도가 낮은 정치신인들은 이래저래 속앓이만 할 뿐이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선 일정 기간 선거운동을 하지 말자는 '신사협정'을 제안했지만, 야권은 물론 여당 내부에서조차 이견이 나온다. 자유한국당은 직접적인 선거운동 대신 '하트 손짓'으로 유세를 대신하자고 제안했지만, 신종 코로나 확산 우려로 공포감에 휩싸인 국민에게 과연 어필이 가능할지 의구심마저 든다.

정치권 일각에선 이번 사태가 총선에 미칠 영향을 놓고서도 계산기를 두드린다. 여권으로선 사태를 조기에 진정시키지 못할 경우 총선 악영향을 우려하고 있고, 야당은 투표율이 낮을 경우 총선 방정식에서 불리할 것을 걱정한다.

무릇 정치란 '국민 삶의 질 향상'에 방점이 찍혀 있다. 갈수록 확진환자가 늘고, 국민들의 건강과 보건 및 안전이 크게 위협받고 있는데도 표를 얻기 위한 '우회로'를 고민하는 정치권의 모습을 보니 여전히 한국 정치의 후진성을 적나라하게 드러내고 있다는 자괴감이 든다.

국민이 있고, 선거가 있다. 어떻게든 아이디어를 짜내 표 대결과 선거운동을 이어가기보다는, 신종 코로나 사태 진정을 위해 정치권이 힘을 모으는 게 우선순위다. 여야 지도부는 물론 각 지역에서 뛰는 총선 후보들은 무엇보다 국민보건 안전 확보를 지상과제로 여겨야 한다.

방역이 취약한 곳은 없는지, 주요 공공시설에 검역이 제대로 이뤄지고 있는지, 확진환자 증가를 막기 위한 대책이 잘 이행되고 있는지 등을 꼼꼼히 살펴야 한다. 인구 밀집도와 각종 건물 집중도가 높고, 이동 동선이 상대적으로 짧은 우리나라 특성상 어느 한곳에 구멍이 뚫릴 경우 사태 확산은 불 보듯 뻔하다. 여야 간 당리당략을 버리고 당장 2월 임시국회를 열어 대응책을 촘촘히 마련해야 할 책무가 있다.

하지만 여야는 각자 처리법안과 선거구 획정 등 쟁점현안을 놓고 또다시 대치하면서 2월 국회 개최시기조차 잡지 못하고 있다. 국민보건이 총선정국에 볼모로 잡힌 형국이다.
국민의 마음을 헤아리지 못하고, 국민의 마음을 얻지 못하는 정치는 아무짝에도 쓸모가 없다. 여야 지도부도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선거운동을 무기한 중단하고, 머리를 맞대 사태 수습에 나서야 한다. 차라리 총선을 연기하는 한이 있더라도 말이다.

haeneni@fnnews.com 정인홍 정치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