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행정·지자체

작은·공유·혁신… 안철수 네번째 창당은 '스타트업 정당'

김학재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0.02.02 17:48

수정 2020.02.02 17:48

安 '실용중도 신당' 선언
"중도 애매하다는 건 무식한 궤변"
4년전과 달라진 정치 지형도
어떤 변화 불러올지는 미지수
바른미래당을 탈당한 안철수 전 의원(맨 앞)이 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정치혁신 언론인 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안 전 의원은 이날 오전 실용적 중도주의를 가치로 하는 '안철수 신당(가칭)' 창당을 공식 선언했다. 사진=김범석 기자
바른미래당을 탈당한 안철수 전 의원(맨 앞)이 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정치혁신 언론인 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안 전 의원은 이날 오전 실용적 중도주의를 가치로 하는 '안철수 신당(가칭)' 창당을 공식 선언했다. 사진=김범석 기자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2일 작지만 유능한, 투명하고 깨끗한, 모바일로 소통하는 '실용중도주의' 신당을 창당하겠다고 밝혔다.

'작은정당' '공유정당' '혁신정당'이란 신당의 차별화 요소를 밝힌 안 전 대표는 일종의 '스타트업 정당'을 추구하면서 네번째 도전 의지를 선보인 것이다.


안 전 대표는 중도가 애매하다는 지적에 "무식하거나, 기득권 정치를 보호하려는 궤변에 불과하다"고 강하게 반박하면서 창당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안 전 대표는 21대 총선에서의 목표 의석수에 대해선 "아직 말하기 이르다"며 신중한 반응을 보였지만, 내심 준연동형비례제로 변경되는 선거법에 기대하는 눈치다.

다만 실제 4년전 국민의당 창당과 달리 정치권 분위기가 바뀐 상황에서 안철수 신당 지역구 의원이 권은희 의원 1명이란 점에서 안 전 대표의 이번 창당 도전이 얼마나 큰 변화를 불러올지는 미지수다.

■安, 차별화된 스타트업 신당 추진

안 전 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안철수 신당' 창당 비전 발표 및 언론인 간담회를 열어 이같은 계획을 밝혔다.

양극단으로 벌어진 현 정치체계를 비판한 안 전 대표는 기존 정당과는 다른 모습의 신당 창당을 다짐했다.

차별화한 기본 개념 중 하나인 '작은정당'과 관련, 안 전 대표는 작은 정당 체제 아래 정책 전문가들과 네트워크로 협업하는 정책네트워크 정당 구상을 밝혔다.

'공유정당'으로는 "모바일 플랫폼, 즉 당원들이 스마트폰으로 의견을 개진하고 당에서 정책을 아이디어 내고, 당원 투표도 모바일로 하는 시스템을 만들겠다"며 "각 직종, 직군별 모바일 플랫폼을 만들어 의견 교환의 장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혁신정당'과 관련, 안 전 대표는 " 깨끗하고 투명하고 사람키우는 정당이 되고자 한다"며 "대부분 국고보조금으로 운영되는 정당은 (보조금을) 어디에 얼마를 효율적으로 썼는지 국민에게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 저희들부터 블록체인 시스템으로. 투명하게 낱낱이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투쟁하는 중도'로 "정부여당의 폭주를 저지하고 강력하되 합리적인 야당 모델을 제시하겠다"고 밝힌 안 전 대표는 21대 국회에선 국회법을 개정해 상임위와 소위 등을 자동개회하고, 국회의원 출결 실시간 공개 등 일하는 국회를 고착화시키겠다고 강조했다.

■과거 영광 재연 가능할까

안 전 대표는 신당의 정치노선으로 실용적 중도정당을 내세우면서 무당층 공략 의지를 내세웠다.

'탈이념·탈진영·탈지역'을 내세운 안 전 대표는 수구진보, 수구보수에 대해 '이념팔이'로 싸잡아 비판하면서 "최선의 해결 방법이 뭔지 파악하고, 그걸 위해 대화하고 타협하려는게 실용적 중도"라고 설명했다.

안 전 대표는 이번 총선에서의 구체적인 목표에 대해선 말을 아꼈지만, 자신의 신당이 대안으로 거듭날 수 있음을 자신했다. 다만 4년전과 달리, 지역기반과 정치세력은 물론 안 전 대표 자신에 대한 호감도 또한 예전치 못한 상황에서 안철수 신당이 돌풍을 일으킬 수 있을지를 놓고 전망이 엇갈리고 있다. 그나마 선거법 개정으로 비례대표 영역에서 영향력 확대를 도모할 수 있겠으나, 기호순서가 뒤를 밀릴 수 있다는 점에서 낙관하기 어렵다.
이에 따라 안 전 대표 차원에서도 차별화된 세규합이 절실하다는 지적이다.

일단 안 전 대표는 4년전 국민의당 창당 당시 상황을 거론, "당시에 거의 대부분 언론과 정치전문가들이 40석 목표가 불가능하다고 선거 당일까지 그랬다"며 "그래도 목표대로 이뤘다.
이번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