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보건 마스크 하루 1000만개 제조…메르스比 4배"

이의경 식약처장 “제조업체 공장 24시간 가동… 현재 재고 3110만개” “마스크 수급 문제 발생 않도록 실시간 모니터링”
[서울=뉴시스]박미소 기자 =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관련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2020.02.02. misocamera@newsis.com
[서울=뉴시스]박미소 기자 =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관련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2020.02.02. misocamera@newsis.com
[서울=뉴시스] 송연주 기자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의 급속 확산에 정부가 제조업체의 24시간 생산 가동으로 하루 1000만개 이상 보건용 마스크를 생산할 계획이다. 현재 재고는 3110만개로 파악됐다.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은 2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본부장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회의결과 브리핑에서 “정부는 국민들에 마스크를 원활히 공급하기 위해 제조업체와 비상대응체계를 구축·운영 중”이라며 “마스크 수급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 처장은 “현재 보건용 마스크 제조업체는 공장을 24시간 가동하면서, 하루 평균 800만개 생산하는데 생산업체를 독려해 1000만개 이상 제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전체 제조사의 마스크 제조량은 현재 약 3110만개로 파악된다”며 “보건용 마스크 제조소는 123개소로, 메르스 사태 당시 32개소 보다 4배 증가돼 생산능력도 확대됐다”고 말했다.

이 처장은 “주요 원자재인 부직포도 대부분 국내에서 공급해 보건용 마스크의 공급에 크게 차질없다”며 “원자재 생산의 최대 가동을 독려해 조달에 차질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사재기 등 매점매석에 대해선 식약처, 공정위 등이 범정부 단속반을 형성해 시장교란행위에 엄정 대응하겠다는 방침이다.


이 처장은 “초기 수급 차질 문제는 설 연휴의 생산 저조, 보따리상, 일부업체의 불공정행위로 인한 것으로 파악된다”며 “현재 온라인과 총판업체 중심으로 불공정거래행위를 엄정하게 단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마스크 등 매점매석 행위를 금지하는 내용의 고시를 이달 초까지 제정하고 폭리를 목적으로 물품을 매점하거나 판매할 경우 엄정 조치하기로 했다. 이를 위반하면 시정 또는 중지명령이 내려지며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songyj@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