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중소기업

중기부, 소상공인·중기에 마스크 31만개 지원

구자윤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0.02.02 18:37

수정 2020.02.02 18:37

소상공인·전통시장에 30만개
中 소재 한국 중기에 1만개 전달
중소벤처기업부는 중기중앙회 등 민간 지원을 받아 국내 소상공인 및 전통시장 상인들과 중국 소재 우리나라 중소기업에 마스크를 지원한다고 2일 밝혔다. 또한 수출유관기관의 협조를 받아 중국 후베이성 소재 중소기업 현황을 파악하고 해당 중소기업에 대한 세부조사와 후속 밀착관리도 시행한다.

중기부는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으로부터 마스크 30만개를 지원받아 전국 62개 소상공인지원센터에 각 2000개씩 총 12만4000개를 배부해 전국 전통시장 상인회, 상점가 등 상인들에게 오는 5일부터 전달할 계획이다. 나머지 17만6000개는 관광객이 많이 찾는 문화관광형 전통시장과 동대문, 명동 등 관광지 상권에 중점 배포할 예정이다.

또한 중소기업중앙회 지원을 통해 마스크 1만개를 확보해 중국 베이징, 상하이, 시안, 충칭, 광저우에 소재한 5개 수출비아이(BI) 및 칭다오 중소기업지원센터에 1600여개씩을 배부해 중국 주재 우리나라 중소기업에게 전달할 방침이다.


외출이 제한적인 중국 현지사정을 고려해 중국 현지에서의 마스크 배포는 이메일 접수를 통한 택배 전달과 현장 배포를 추진한다.


한편 중기부는 수출입은행, 중기중앙회, 코트라, 중진공 등 수출 유관기관과 협력해 중국에 주재하는 우리나라 중소기업 현황을 파악하고 후베이성에 소재하는 우리나라 중소기업 명단을 활용해 현지 애로사항과 피해 발생 여부 확인을 위해 세부조사를 진행하고 후속 밀착관리도 실시할 계획이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급속한 확산에 따라 중국 소재 우리나라 중소기업들의 피해가 우려되는 것은 물론 국내 여파에도 많은 우려가 예상되는 엄중한 상황"이라며 "이번 마스크 배포를 시작으로 코로나 사태로 인한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의 애로사항을 신속히 파악해 피해를 최소화하는데 정책적 노력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