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한국당 "전역 중국인 입국 금지 등 선제적 대책 필요"

황교안 "3월부터 中유학생 대거 입국"
"중국인 입국 금지 등 적극적 대책 강구"
신상진 "2주만이라도 中 입국자 차단 필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대책 TF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대책 TF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파이낸셜뉴스] 정부가 오는 4일 0시부터 중국 후베이성에 체류하거나 방문한 모든 외국인의 입국 전면 금지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차단 대책을 발표한 것과 관련, 자유한국당은 2일 "우리만 안이했다"며 비판했다.

특히 황교안 한국당 대표 등 주요 인사들은 중국인 입국 금지와 같은 선제적 조치를 당부하면서 정부의 보다 강경한 대응을 촉구했다. 다만 한국당은 비판할 것은 비판하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에 대한 '초당적 협력' 의사를 밝혔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우한폐렴 대책 태스크포스(TF)' 회의에서 정부의 대책 발표에 대해 "이미 중국 전역으로 (신종 코로나가) 확산된 상황에서 부족하고 뒤늦은 대책 발표라고 평가할 수 밖에 없다"며 이같이 진단했다.

황 대표는 "(청와대 홈페이지에 올라온) 중국인 입국금지 청원이 60만을 넘었고 세계 각국에서도 입국을 금지하고 있는데 최인접국인 우리만 안이한 거 아닌가"라며 "오는 3월에는 중국인 유학생들의 대거 입국이 예상돼 중국인 입국 금지 같은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대책을 강구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우한폐렴'이라고 부른 황 대표는 "지난 1월20일에 우한폐렴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현재 확진자가 15명으로 늘고, 3차감염까지 발생해 지역사회로 확산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비행기가 아닌 선박을 통해 입국한 중국인은 몇명인지 정확히 파악이 안된다고 한다. 정부의 초기 대응이 안이했던 결과"라고 비판했다.

당내 우한폐렴 TF 위원장을 맡은 신상진 의원도 "2주만이라도 중국에서 들어오는 입국자를 철저히 차단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신 의원은 "대한민국에 입국하는 중국인과 거기(우한시)를 14일 이내에 경유하는 외국인, 우리 국민들도 입국자들은 14일간 격리를 철저하게 해야한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신 의원은 정부의 조치에 "여러 나라에서 (입국금지를) 하고 나니 추진하는 정부의 뒷북치기 감염증 대책"이라며 "원래 1월23일 우한시에서 외부로 나가는 모든 항공 여객편을 중국 정부에서 차단했다. 이미 그정도면 우리 대한민국 정부에서도 중국 후베이성에서 출발해 입국하는 중국인과 외국인은 차단했었어야 했다"고 질타했다.

이어 "우한폐렴은 지역사회 감염이라는 것이 이미 우한시에서 여러날 전에 밝혀졌던 것"이라며 "그런 의견을 수렴하지 않고 내내 정말 고집을 피우다 이제서야 후베이성에서 입국하는 중국인, 외국인을 입국 금지시킨다는 것은 잘못된 처방"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황 대표는 "한국당은 초당적 협력기조를 전제한다. 정부의 대책이 부족한 것은 채우고 잘못한 것은 바로 잡도록 다른 야당도 협조해달라"며 "우한폐렴에서 우리 국민들이 불안에서 벗어나 하루속히 안정된 생활을 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