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군포시, 신종코로나 감염 예방 강화…보건소 업무 중단

각종 다중이용시설도 일시 휴관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군포=뉴시스] 박석희 기자 = 경기 군포시가 관내 실내 체육시설, 사회복지관 등 다중이용시설의 사용을 일시 중단 하는 등 ‘신종 코로나’감염 예방을 강화 했다. 한대희 시장은 2일 7시30분께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각종 시설을 오는 9일까지 휴관한다고 밝혔다.

특히 한 시장은 "‘신종 코로나’감염 사태를 최고 단계인 심각 단계에 준해 보건소를 '코로나 대책본부'로 운영하기 하고, 보건소의 일반 업무를 일시 중단한다"고 이날 오후 9시10분께 덧붙혔다.

이어 한 시장은 "이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후한 폐렴) 확진자가 관내를 경유한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부득이 하게 취해진 조치로, 많은 시민들의 양해를 부탁한다"고 덧붙혔다.

아울러 군포 2동 국민체육진흥센터 전체와 군포산업진흥원 내 실내 수영장, 금정동 송죽공영주차장 다목적체육관, 재궁동 시민체육광장내 실내 체육관을 각각 휴관한다.

또 오금동 5단지가야사회복지관, 광정동 10단지 주몽사회복지관, 산본1동 14단지 매화사회복지관, 군포2동 군포노인복지회관, 산본2동 늘 푸른노인복지관이 각각 휴관 시설물에 포함 됐다.

이와 함께 재궁동 군포시청소년수련관, 군포2동 군포시평생학습원, 수리동 수리산상상마을과 관내 118개소의 경로당도 휴관한다.특히 접촉자 관련 어린이 집에 대해 휴원 명령을 내리고, 타 어린이 집에 대해서는 휴원을 권고 했다.

여기에 마을버스, 택시 등 대중교통과 군포역 등 관내 전철 역사에 대한 방역소독을 전면 실시한다. 아울러 관내 각 버스 정류장에 대해서도 방역을 강화 한다.


한편 12, 14번째 확진자 2명이 지난달 24~25일 2일간에 걸쳐 택시 등을 이용해 관내 군포 1동 친척집 방문과 병원, 약국 등을 다녀간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부부사이로 중국인 남편 A모(49)씨는 일본에서 관광 가이드로 일하며 지인인 일본인 확진 환자와 현지에서 접촉한 것으로 일본 보건당국에 의해 확인됐다.

일부 주민들은 페이스북 댓글을 통해 “중대한 사안을 페이스북을 통해 정보를 제공하는 것은 말이 안되고, 페이스북을 안 하는 시민도 많다”며 “SNS 대신, 관련 사항을 핸드폰 문자로 남겨 달라”고 요구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hpark.55@hanmail.net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