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손흥민 3경기 연속골' 토트넘, 맨시티에 2-0 완승

카타르월드컵 카타르월드컵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손흥민(28·토트넘 홋스퍼)이 맨체스터 시티를 상대로 올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7호골이자 최근 3경기 연속 골을 뽑아내며 팀의 완승을 이끌었다.

토트넘은 3일 오전 1시30분(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19-20시즌 EPL 25라운드 홈 경기에서 2-0으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10승 고지를 밟은 토트넘은 승점 37점(10승7무8패)으로 세 계단 뛰어오른 5위를 기록했고, 맨시티는 승점 51점(16승3무6패)으로 2위를 유지했다.

전반 초반은 맨시티가 점유율을 가져가며 토트넘을 압박했다. 토트넘은 수비를 단단히 한 뒤 빠른 역습을 통해 기회를 노렸다.

전반 27분 맨시티가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다. 토트넘의 빌드업 상황에서 다빈손 산체스가 패스미스한 공을 리야드 마레즈가 낚아챈 뒤 세르히오 아궤로에게 내줬고, 이를 아궤로가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위고 요리스 골키퍼의 발에 맞고 골대를 때려 득점이 무산됐다.

전반 39분 변수가 생겼다. 맨시티 아궤로의 돌파를 막는 과정에서 서지 오리에가 태클을 했고, 비디오판독(VAR) 끝 페널티킥이 선언된 것. 토트넘의 큰 위기였으나 키커로 나선 일카이 귄도간의 슛을 요리스 골키퍼가 막아내며 다시 한숨을 돌렸다.

전반 추가시간에는 라힘 스털링의 패스를 받은 아궤로가 페널티 박스 안에서 슈팅을 시도했지만, 토트넘의 옆 그물을 때리고 말았다.

후반 시작과 함께 다시 맨시티의 공세가 거세졌다. 후반 4분 마레즈의 침투패스를 스털링이 받으려는 과정에서 혼전 상황이 이어졌고, 흘러나온 공을 아궤로가 슈팅으로 이어갔지만 토트넘 수비의 육탄 방어에 막혔다.

계속해서 찬스를 놓친 맨시티가 후반 16분 악재를 만났다. 맨시티의 올렉산드르 진첸코가 토트넘의 역습 상황에서 해리 윙크스를 막는 과정에서 무리하게 파울을 범했고,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한 것. 토트넘 반전의 시작이었다.

수적 우위에 선 토트넘은 후반 18분 코너킥 기회에서 베르바인이 데뷔골을 터트리며 앞서갔다. 페널티박스 안에서 모우라의 패스를 받은 베르바인이 가슴 트래핑 이후 오른발 발리슛을 선보였고, 그대로 맨시티의 골망을 갈랐다.

이후 토트넘은 손흥민이 추가골에 성공하며 점수 차를 벌렸다.
후반 26분 탕귀 은돔벨레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은 페널티 박스 바로 앞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했고, 그의 발을 떠난 공은 페르난지뉴 맞고 골문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손흥민의 리그 7호골이자 지난달 23일 노리치시티전(EPL 24라운드), 26일 사우샘프턴전(FA컵)에 이은 세 경기 연속 골이다.

이후 토트넘은 맨시티의 막판 공세를 잘 막아내며 무실점 승리로 경기를 마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