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중국군, 신종코로나 전문병원 운영 전담…1400명 의료진 투입

중국군, 대형 수송기 8대로 의료진과 의료품 우한에 수송
[우한=AP/뉴시스] 2일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열린 훠선산병원 인수인계식에서 저우센왕(周先旺) 우한시장(왼쪽)과 연근보장(聯勤保障) 부대 바이중빈(白忠斌) 부사령관이 서명한 협약서를 교환하고 있다. 중국군이 이날 완공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전문 병원의 운용을 전담한다. 2020. 2. 2.
[우한=AP/뉴시스] 2일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열린 훠선산병원 인수인계식에서 저우센왕(周先旺) 우한시장(왼쪽)과 연근보장(聯勤保障) 부대 바이중빈(白忠斌) 부사령관이 서명한 협약서를 교환하고 있다. 중국군이 이날 완공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전문 병원의 운용을 전담한다. 2020. 2. 2.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중국군이 3일부터 가동에 들어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전문 병원인 훠선산(火神山, 불신의 산) 병원의 운영을 전담한다.

2일 중국 중앙(CC)TV는 “시진핑 중국 중앙군사위원회 승인을 받아 1400명의 군 의료진은 3일부터 훠선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를 치료하는 임무를 전담한다”고 전했다.

훠산산 병원은 신종 코로나 사태 확산을 막기 위해 지난달 23일 착공했고, 열흘만이 2일 준공돼 군에 인계됐다.

훠선산 병원은 전체 면적 3만3940㎡로, 1000개의 병상을 갖췄다.

중국해방군 총병원 의료지원부 장쓰빙 부장이 훠선산 병원의 원장을 맡았다. 장 부장은 2003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퇴치 작전에도 참여한 바 있다.

아울러 이날 선양, 란저우, 광저우, 난징 등 중국 도시에서 출발한 8대의 대형 군 수송기는 795명의 군 의료진과 58t의 의료품을 싣고 우한에 도착했다.

CCTV는 “이번 운송 작전은 원촨 대지진과 위수 지진 이후 공군이 수행한 가장 큰 규모의 비군사적 수송작전”이라고 전했다.


우한시위생건강위원회는 “훠선산 병원은 외래진찰을 받지 않기 때문에 시민들은 자의적으로 이 병원을 찾아가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한편 또 다른 신종 코로나 전문 병원인 레이선산(雷神山, 뇌신의 산) 병원은 6일부터 가동에 들어간다. 레이선산의 병상수는 1500개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