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3경기 연속골' 손흥민, 맨시티전에서 시즌 13호골

카타르월드컵 카타르월드컵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서울=뉴시스] 박지혁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의 손흥민(토트넘)이 3경기 연속골을 기록하며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를 울렸다.

손흥민은 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맨시티와의 2019~2020 EPL 25라운드에서 선발로 나서 1-0으로 앞선 후반 26분 추가골을 터뜨려 토트넘의 2-0 승리에 일조했다.

지난달 23일 노리치시티와의 리그 24라운드, 26일 사우샘프턴과의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에 이어 3경기 연속 골이다. 리그 7호골이자 시즌 13번째 골이었다.

새해 첫 골까지 침묵이 길었지만 마수걸이 골맛을 본 후, 특유의 몰아치기를 이어가고 있다.

토트넘은 10승(7무8패 승점 37)째를 신고하며 5위로 뛰어올랐다. 4위 첼시(승점 41)와의 승점 차는 4점이다.

손흥민은 후반 26분 은돔벨레의 패스를 받아 페널티박스 정면에서 오른발로 감아 차 맨시티의 골망을 흔들었다. 수비수 발에 살짝 스쳐 골키퍼가 막을 수 없는 구석에 꽂혔다.

전반 분위기는 맨시티가 우위였다. 높은 볼 점유율로 토트넘의 골문을 쉴 새 없이 두드렸다.

토트넘은 전반 40분 페널티킥 실점 위기를 맞지만 골키퍼 요리스의 선방으로 실점을 막았다. 요리스는 권도간의 페널티킥을 완벽하게 막아 분위기 반전을 이끌었다.

0-0으로 전반을 마친 토트넘은 후반 10분 진첸코(맨시티)가 경고누적으로 퇴장당하면서 수적 우위를 점했고, 후반 18분 네덜란드 출신 이적생 스테번 베르흐베인의 선제골로 균형을 깼다.


베르흐베인은 모우라의 패스를 받아 가슴으로 공을 떨어뜨린 후, 논스톱 오른발 슛으로 맨시티의 골문을 열렀다. EPL 이적 후, 첫 선발 경기에서 데뷔골을 터뜨리며 강한 인상을 남겼다.

이어 8분 만에 손흥민이 추가골을 터뜨리며 맨시티의 추격 의지에 찬물을 끼얹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