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경기도 ‘청년 면접수당’ 접수 5월 시작 예정

청년층의 구직활동 경제적 부담 경감을 위한 경기도의 ‘청년 면접수당’ 신청이 5월쯤부터 시작된다./© 뉴스1
청년층의 구직활동 경제적 부담 경감을 위한 경기도의 ‘청년 면접수당’ 신청이 5월쯤부터 시작된다./© 뉴스1

(경기=뉴스1) 송용환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청년정책 중 하나인 ‘청년 면접수당’ 접수가 5월 중 시작될 예정이다.

청년 면접수당은 청년층의 적극적인 구직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정책으로, 면접활동을 하는 도내 미취업 청년에게 최대 21만원의 면접수당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경기도는 3일 청년 면접수당의 본격적인 시행을 앞두고 도 홈페이지에 ‘2020년 경기도 청년 면접수당 시행계획’을 공고했다고 밝혔다.

지원 대상은 출생연도 기준 1985년생부터 2002년생까지의 청년 중 주민등록을 기준으로 도내 거주 중인 미취업 청년(주 36시간 미만 단시간 근로자 및 기간제 근로자도 신청가능)이다.

올해 실시한 면접에 대해 1회 3만5000원, 최대 6회 분까지 일괄신청 할 수 있다.

자격요건 확인 후 신청한 면접횟수에 해당하는 면접수당(최대 21만원)을 지역화폐로 일괄 지급한다.

올해 신청·접수는 온라인 신청 시스템 구축이 완료되는 5월쯤 시작될 예정이며, 세부 모집일정 등 구체적인 사항은 추후 별도의 모집공고를 통해 안내할 예정이다.

다만, 구직활동지원금 등 정부 미취업 청년 지원 사업에 이미 참여하고 있는 청년의 동시 지원은 불가능하다.

도는 이와 함께 민간기업의 면접비 지급 문화 확산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도내 기업체를 대상으로 면접비 지급에 대한 기업문화 확산과 인식 개선을 위한 캠페인 활동을 펼칠 계획이며, 면접비 지급 기업에 대해서는 기업지원 시책 관련 가점을 부여하고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방안도 추진할 예정이다.

이의 일환으로 지난해 도 산하 25개 공공기관에 채용면접을 보는 응시자 전원에게 직종, 직렬 등에 구분 없이 면접비를 지급할 것을 권고한 바 있다.

도 관계자는 “적극적인 구직활동을 하는 청년층의 경제적 부담을 경감해 주기 위해 면접비를 지원해 주는 정책인 만큼 많은 청년들이 혜택을 받아 구직활동에 보탬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