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GS25, 올해 가맹점 상생에 총 1500억원 투입…"명절 휴무·택배보험 신설"

박윤정 GS25 호림공단점 경영주와 본부 영업담당 직원이 매장 앞에서 손으로 하트를 그려보이고 있다 © 뉴스1(GS리테일 제공)
박윤정 GS25 호림공단점 경영주와 본부 영업담당 직원이 매장 앞에서 손으로 하트를 그려보이고 있다 © 뉴스1(GS리테일 제공)

(서울=뉴스1) 정혜민 기자 = GS25는 올해 가맹점에 총 1500억원을 지원하는 '신(新)상생지원제도'를 마련했다고 3일 밝혔다. 지난해 지원금 1300억원보다 예산이 200억원 증액됐다.

GS25는 신 상생지원제도를 통해 경쟁사와의 매출 격차를 확대하는 동시에 영업 비용을 효율화하는 등 경영주 실수익을 혁신적으로 끌어올리겠다고 설명했다. 신 상생지원제도는 모든 가맹 경영주(일부 특수점 제외)의 동의를 얻었다.

올해 신설한 주요 지원 내용은 Δ차별화 먹거리(치킨25, 카페25) 우수 운영 가맹점 특별 지원 Δ재계약(기준 충족 시) 가맹점 담보 설정 금액 인하 ΔGS25 모바일 앱 활용 우수 점포 지원 Δ경제재난지역(매출부진지역) 판촉 비용 지원 Δ명절 당일·경영주 경조사 휴무 신청 제도 Δ택배 보험 신설·횡령 보험 확대를 통한 가맹점 운영 위험 예방 제도 등이다.

아울러 신규 가맹 경영주를 대상으로 특별한 프로모션을 준비했다.
올해 30주년을 기념해 1990년에 태어난 가맹 희망자에게 신규점 계약 시 가맹비 100만원을 면제해 주기로 했다. 또 GS의 창립일 3월31일을 기념하며 1990년 3월31일생의 가맹 희망자에게는 가맹비를 50%(350만원)까지 면제해준다.

GS리테일 관계자는 "올해로 출범 30주년을 맞은 GS25는 앞으로도 차별화된 상생지원 패러다임을 제시하는 한편 차별화된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해 지난 30년을 뛰어넘는 새로운 30년의 역사를 써가고자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