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코로나 북중 접경 확산세…탈북민 송환도 중단"…VOA

7일 오전 경기도 파주 DMZ내에 위치한 대성동 마을회관 옥상에서 본 북한 기정동 마을 넘어 보이는 안개 낀 개성공단. 2020.1.7/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7일 오전 경기도 파주 DMZ내에 위치한 대성동 마을회관 옥상에서 본 북한 기정동 마을 넘어 보이는 안개 낀 개성공단. 2020.1.7/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서울=뉴스1) 나혜윤 기자 =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확산되자 국경 봉쇄에 이어 중국 당국에 탈북민 송환 중단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전했다.

3일 VOA는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이 육·해·공 국경을 모두 폐쇄한 데 이어 중국 당국에 탈북민 북송 중단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한국 갈렙선교회 김성은 목사는 "탈북자를 북한에서 안 받는다고 한다"며 "우한 폐렴 때문에 북한에서 탈북자를 보내지 말라고 해서 중국이 못 보내고 있다고 한다"고 말했다.

김 목사는 중국 공안당국과 연계된 관계자들로부터 소식을 들었다고 전하며 북한 당국이 송환 탈북민들을 통한 바이러스 유입 가능성을 차단하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중국 내 한 소식통도 VOA에 평소 탈북민 송환과 중국 내 북한 파견 노동자들, 그리고 물품 이동으로 활발하던 투먼 대교가 사실상 폐쇄된 상황이라고 전했다.

다만 이 소식통은 북·중 세관 등 공식 통로가 차단됐어도 밀무역은 막기 힘들다면서 이를 통해 코로나 바이러스가 유입될 가능성을 제기했다.

이 소식통은 VOA에 "얼어붙은 두만강 지역을 통해 이뤄지는 밀매는 뇌물을 받는 북한 군인들과 장마당에 물건을 공급하는 북한인들의 생명줄과 같기 때문에 일부 축소는 가능해도 중단은 힘들다"고 덧붙였다.


김 목사는 "국가적으로는 국경을 봉쇄할 수 있지만, 밑바닥에서 밀수해 먹고 사는 사람들이 바이러스 때문에 당장 생계를 놓는다는 것은 어렵다"며 "이런 때일수록 밀무역은 더 활성화될 것 같다"고 내다봤다.

브래들리 뱁슨 전 세계은행 고문은 앞서 VOA에 북중 국경 봉쇄로 인한 대북 관광과 북중 교역의 감소를 예상하며, 이번 사태가 북한 경제에 부정적 영향을 끼칠 것으로 전망한 바 있다.

전문가들은 이번 사태가 장기화될수록 유통 문제로 중국 내 물가도 오를 수밖에 없다면서 중국 의존도가 높은 북한이 경제적 어려움에 더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공포까지 이중고에 시달릴 수 있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