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北, 1월 13일 이후 입국자 신종 코로나 감시

엄격한 검사검역-신속대응조 구성
"치료양 없어...예방이 최선의 방도"
[파이낸셜뉴스]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차단을 위해 지난 1월 13일 이후 해외에서 입국한 사람들을 적극 감시하고 있다.

3일 조선중앙통신은 신형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보건성 중앙위생방역소에서 적시적인 대책을 강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3일 '신형 코로나비루스(바이러스) 감염증을 철저히 막자'는 제목의 특집기사를 실었다. 신문은 '각지 일꾼들과 당원들과 근로자들은 세계를 불안과 공포에 빠뜨리고 있는 이 위험한 전염병이 우리 나라에 절대로 들어오지 못하게 하기 위한 투쟁에 한사람 같이 떨쳐나 인민의 생명 안전을 최우선시하는 우리 국가 제도의 우월성과 위력을 남김없이 떨쳐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3일 '신형 코로나비루스(바이러스) 감염증을 철저히 막자'는 제목의 특집기사를 실었다. 신문은 '각지 일꾼들과 당원들과 근로자들은 세계를 불안과 공포에 빠뜨리고 있는 이 위험한 전염병이 우리 나라에 절대로 들어오지 못하게 하기 위한 투쟁에 한사람 같이 떨쳐나 인민의 생명 안전을 최우선시하는 우리 국가 제도의 우월성과 위력을 남김없이 떨쳐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통신은 "유능한 전문가들을 해당 단위들에 신속히 파견하고 적외선 체온측정장치를 비롯한 설비들을 리용한 검사겸역사업을 엄격히 하고 있다"면서 "여러 기관과의 긴밀한 협동밑에 1월 13일이후 다른 나라에서 입국한 사람들을 전국적 범위에서 빠짐없이 장악하는 것과 동시에 그들에 대한 의학적 감시대책도 빈틈없이 세웠다"고 전했다.

또 방역일군들이 사소한 정황에도 즉시에 대처할수 있도록 역학, 실험, 소독부문의 신속대응조들을 구성하고 항시적인 대기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했다.

이와함께 중앙위생방역소는 의진자가 발견되는 즉시 확진할수 있는 물질·기술적토대를 충분히 갖췄고, 질병감시체계를 비상방역체계로 전환시켜 전염병에 대한 감시를 최대로 강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통신은 "중앙위생방역소의 일군들은 세계적으로 신형코로나비루스에 대한 왁찐과 치료약이 개발되지 못한 조건에서 예방이 최선의 방도이라고 하면서 전염병예방을 위한 위생선전사업도 적극 따라세우고 있다"고 덧붙였다.

cynical73@fnnews.com 김병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