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박지원의 예언 "황교안, 결국 등 떠밀려.."

박지원 의원이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전화통화를 하고 있다. /뉴스1 DB © News1 김명섭 기자
박지원 의원이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전화통화를 하고 있다. /뉴스1 DB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장은지 기자 =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종로 출마 여부에 대해 "꼼수를 쓰고는 있지만 결국 등 떠밀려 종로에 나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 의원은 3일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한국당이 자기 당 대표를 종로에 내보내지 못하고 이곳저곳, 심지어 용인까지 넣어 여론조사를 하고 있다는데 이렇게 하면 한국당이 어려워진다"며 이렇게 말했다.

박 의원은 "황 대표가 종로에 나가야 한다"며 "여론조사에서 이낙연 전 국무총리의 절반밖에 안나온다고 해서 그걸 피하면, 전국적인 선거에 막대한 지장을 주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해볼만한 전략은 황교안 대표의 종로 공천이다"라고 못박으면서 "거기가 빅매치가 이뤄져 피나는 혈투를 하면 전국적으로 파장이 될 수 있다"고 했다.

박 의원은 "공당의 대표가 종로를 생각했다가 다른 곳으로 가는 것은 선거 뒤에 막대한 지장이 있을 것"이라고도 전망했다.


박 의원은 "만약 황교안 대표가 종로를 선택하고 다른 대표급도 수도권 험지에 나가자고 하면 설득력이 있지만, 당 대표는 여기저기 돌아다니면서 여론조사를 해대고 당 대표급들 다른 주자들에게는 수도권 험지에 나가라고 하면 설득력이 없다"고 꼬집었다.

한편 4·15 총선에서 서울 종로구 출마를 공식화한 이낙연 전 총리가 종로에서 황교안 대표와 대결할 경우 2배 가량의 높은 지지율로 여유 있게 승리한다는 가상대결 조사 결과가 나왔다.

지난 2일 SBS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입소스에 의뢰해 지난달 28~30일 종로구 유권자 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후보인 이 전 총리는 53.2%의 지지율을 기록, 26.0%에 그친 황 대표를 크게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