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서울시, 영등포역 일대 3곳 특화가로로 조성

영등포·문래촌 특화가로 조성 아이디어 공모전 대상 수상작 작품명 'ON 문래' 서울시 제공
영등포·문래촌 특화가로 조성 아이디어 공모전 대상 수상작 작품명 'ON 문래' 서울시 제공

[파이낸셜뉴스] 서울시가 좁고 낙후됐던 영등포역 일대 3곳을 장소성을 살린 특화가로로 조성한다.

시는 소규모 기계금속 공장과 예술공방, 힙한 카페가 공존하는 영등포역 인근 경인로와 문래창작촌(문래동 이면도로) 일대를 ‘특화가로’로 조성한다고 3일 밝혔다.

특화가로 지정 지역은 △영등포역~대선제분 일대(745m) △문래창작촌 및 기계금속산업 밀집지(1955m) △경인로(영등포역~도림천 구간 1,418m) 등 3곳이다.

시는 보행자를 불편하게 하는 열악한 보행환경을 물리적으로 개선하는 수준을 넘어, 1900년대 초부터 변화를 거듭해온 지역의 산업과 문화예술 생태계를 담아내 독특한 장소성이 살아있는 가로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거리 자체가 하나의 명소가 될 수 있도록 한다는 목표다.

영등포·경인로 일대는 1900년대 초 조선맥주를 비롯해 경성방직, 조선피혁주식회사 등 대규모 공장지대를 형성하며 한국경제 성장을 견인한 산업 중심지였다. 그러나 기존 공장들이 지방으로 대거 이전하고 그 자리에 대규모 아파트 단지 등이 들어서면서 산업활력이 크게 저하됐다.

현재는 1500여 개에 이르는 소규모 기계금속 공장을 중심으로 뿌리산업 생태계가 이어지고 있고, 2000년대 초부터는 소규모 문화예술 공방과 예술촌이 들어서면서 영등포만의 독특한 장소성을 만들고 있다. 그러나 전체적인 도시환경 개선이 이뤄지지 않아 지역 활성화와 균형발전이 여전히 요구되고 있다.

한편 시는 영등포 경인로와 문래창작촌 특화가로 조성을 위한 기본구상 수립에 앞서 시민들의 다양하고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수렴하기 위한 아이디어 공모를 실시, 그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공모에는 총 83팀이 참여해 서울시는 이 가운데 대상 1팀을 포함해 총 10개 팀을 최종 선정했다. 수상작 총 10개 작품은 오는 12일까지 서울시청 본관 1층 로비에서 시민들에게 공개된다.

kimhw@fnnews.com 김현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