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포스코에너지 ‘기업시민’ 경영이념 내재화 시작

포스코에너지 직원들.(포스코에너지 제공)© 뉴스1
포스코에너지 직원들.(포스코에너지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김동규 기자 = 포스코에너지가 포스코그룹의 경영이념인 ‘기업시민’ 내재화에 본격 나섰다. 기업시민은 기업에도 사람과 같이 인격을 부여해 기업도 경제주체로서의 역할에 더해 사회구성원으로서의 책임과 역할을 다하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포스코에너지는 기업시민 경영이념의 내재화를 위해 전사 차원의 업무절차에 경영이념을 반영한 프로세스를 구축하고 이를 시스템으로 정착시킬 계획이라고 3일 밝혔다.

이를 위해 사업개발과 투자부서는 사업의 기획, 타당성 검토와 투자심의 프로세스에 기업시민 경영이념을 포함시켰다. 기존의 수익성 분석과 위험(Risk) 검토 외에 비즈니스, 소사이어티, 피플(Business, Society, People)관점의 기업시민 기대효과 분석을 필수적으로 포함시켜 시스템화했다.

구매부서도 올해 공급사 대상 기업시민 참여도 평가제도를 구축한다. 입찰 및 소싱그룹 평가시 협력사와 공급사의 기업시민 참여 및 실현 수준을 반영한 ‘공급사 평가 및 기업시민 입찰 제도’를 시행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포스코에너지는 협력사·공급사와 동반성장함은 물론 공생가치를 실현하는 생태계 구축을 이어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석탄·설비자재 구매그룹의 김태균 차장은 “지금까지 구매업무는 원가절감 등 경제적 가치 창출에 우선했다. 하지만 올해 신설할 공급사 평가 및 기업시민 입찰제도를 통해 경제적 가치 창출을 넘어 사회적 가치 창출도 함께 함으로써 글로벌 모범시민에 한 발 더 다가서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