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신종코로나]서울시, 우한 입국자 전수조사..위치불명 65명 추적중

[신종코로나]서울시, 우한 입국자 전수조사..위치불명 65명 추적중
[파이낸셜뉴스] 서울시는 중국 우한에서 입국한 외국인 205명 중 소재파악이 안된 65명에 대해 추적조사에 착수 했다고 3일 밝혔다.

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확산 차단을 위해 우한에서 입국한 외국인 205명을 전수조사한 결과 140명은 출국과 연락처가 확인됐으며, 나머지는 불명확했다고 설명했다.

시는 질병관리본부에 건의 요청해 외국인 입국자 205명 명단을 지난 1월 31일 통보받아, 즉시 자치구에 공유하고 전담공무원을 지정, 입국시 신고된 주소지를 현장방문해 확인 과정을 거쳤다.

지난 2일 현재 205명 중 39명이 출국 확인됐고, 연락처가 있는 81명은 능동감시를 실시하고 있다. 나머지 85명 중 주말동안 20명에 대한 위치를 추가로 파악, 현재 총 101명에 대해 능동감시를 진행 중이다.

현재 위치 파악이 아직 안된 외국인 65명에 대해서는 외교부, 법무부, 출입국관리사무소와 함께 출국여부를 확인하고, 서울경찰청과 협조해 추적조사를 실시, 빈틈없는 방역체계를 가동키로 했다.

1월 13~25일간 중국 우한에서 한국으로 입국한 외국인 총 205명 가운데 국적별로 중국인은 185명이며, 미국인, 러시아인 등이 20명으로 확인됐다.

시는 위치 확인된 외국인에 대해 일대일 전담 공무원을 지정해, 매일 2회 증상 여부를 확인하는 '능동감시'를 실시하고 있다. 관리대상 외국인이 능동감시 중 증상 발현시 즉각적 역학조사, 격리이송 조치와 접촉자 관리가 진행된다.

한편 시는 관광객 밀집지역에 예방물품 배포, 외국인 체류 게스트 하우스 등 관광 숙박업소와 명동일대 관광 현장을 점검하고 예방수칙 안내를 지속 추진할 예정이다.

ahnman@fnnews.com 안승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