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대한약사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에 적극 대응

대한약사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에 적극 대응


[파이낸셜뉴스] 대한약사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비상대응팀은 감염 확산 방지가 가장 중요하다고 판단하고 제2차 행동지침을 전국 2만3000개 약국에 긴급 전달했다고 3일 밝혔다.

약사회는 대국민 안내 포스터 2종을 긴급히 제작해 전국 약국에 배포하는 한편, 품귀현상이 발생하고 있는 손소독제의 자가 제조방법을 국민들에게 적극 안내하기로 했다.

또 유통단계에서의 손소독제·마스크 매점매석 행위에 대한 정부의 강력한 대응을 촉구하고 위생용품의 공급 재개시 필요로 하는 모든 국민들에게 제공될 수 있도록 일정 수량의 필요량을 적절히 나누어 전달하도록 전국 약국에 안내했다.

이외에도 일반약 상담 판매시 발열, 기침(호흡기질환) 등의 증상이 있는 환자의 경우 최근 중국 등 해외 방문 이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의심환자 접촉 여부 등을 질의·확인해 1339 연결 등 필요한 후속조치를 진행해 줄 것을 요청했다.

대한약사회 비상대응팀은 손소독제 대용품으로서 '미산성 차아염소산수(HOCL, 소아 흡입 주의)'를 사용할 수 있으며, 소독용 에탄올과 글리세린을 혼합하여 자가 제조도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정확한 제조방법은 약국을 통해 문의해 줄 것을 국민들에게 당부했다.

아울러 마스크의 약국 공급 차질과 관련, "정부가 국내 마스크 제조사(123개)가 보유하고 있는 재고량은 약 3100만개이고 하루 1000만개 이상 생산하는 비상 대응 체계를 구축하고 있다고 발표했다"며 "빠른 시일 내에 약국에 정상적인 공급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또 감염증 예방 포스터 2종은 인쇄를 완료했으며 이번주 중으로 동아제약 박카스 유통팀의 협조를 받아 전국 약국에 긴급 배송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대한약사회 김동근 부회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헌신하고 있는 전국 약사회원의 노고에 감사하다"며 "국가 재난 상황의 조속한 극복과 지역 사회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최선의 대응 태세를 유지해 줄 것"을 당부했다.

pompom@fnnews.com 정명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