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이인영 "신종 코로나 국회특위 설치를…선제적 방역 모색"

"국민 불안 덜어드리는 것은 정치권의 중요한 과제" "야당과 협력해 초당적으로 국회 지원 방안 마련"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이인영(왼쪽)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현안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2020.02.03. photothink@newsis.com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이인영(왼쪽)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현안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2020.02.03. photothink@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지훈 윤해리 기자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산을 막기 위해 국회 차원에서의 특위 설치가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회의 총력 대응을 거듭 제안한다.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국민 불안 덜어드리는 것이 정치권의 가장 중요한 과제로 떠올랐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모든 야당과 협력해 초당적으로 국회의 지원 방안 마련하겠다"며 "이를 위해 오전에 여야 수석부대표 회동을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사태 조기 종료와 종합대책 마련을 위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국회 특위 설치도 필요한 상황"이라며 "국회가 선제적으로 방역 활동 지원 방안을 함께 모색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요청했다.


이 원내대표는 "2015년에도 국회 메르스 특위 설치해 총력 지원에 나선 사례가 있다"며 "방역망 강화, 소상공인 피해 방지를 2월 국회의 최우선 목표로 설정하자"고 당부했다.

그는 아울러 "직접적인 신체 접촉 선거운동은 최대한 자제하면서 정쟁은 중단하고 범국가적 총력 대응을 위해 정치권이 일심동체 되어 대응할 수 있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민주당은 지난달 3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책특별위원회 1차 회의를 열어 지역사회 감염 예방을 위해 개학 연기와 군인 휴가·외출 중단 등의 대책 마련을 정부에 촉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kime@newsis.com, brigh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