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유통

CU, 2020년 가맹점 상생 협약 시행…"점주 권익 향상, 경쟁력 제고"

뉴스1

입력 2020.02.03 10:34

수정 2020.02.03 10:34

편의점 CU © 뉴스1
편의점 CU © 뉴스1

(서울=뉴스1) 신건웅 기자 = 편의점 CU는 전국 가맹점주들과 '2020년 가맹점 상생(相生) 협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인 시행에 나선다고 3일 밝혔다.

올해 가맹점 상생 협약은 기존 지원 사항들을 기반으로, 가맹점주의 권익 향상과 점포 경쟁력 제고에 초점을 맞췄다.

앞서 시행한 Δ초기안정화 제도 확대 Δ전기료 및 상품 폐기 지원 Δ폐점 시 부담 최소화 등 가맹점 생애주기별 관리 프로그램을 실행하고, 점포 전산 및 물류 시스템 고도화를 위해 5년간 약 6000억원 규모의 대대적인 투자를 추진한다.

특히 올해는 공정거래위원회의 표준가맹계약서를 준용해 Δ영업 위약금 감경 및 면제 Δ영업지역 변경 요건 Δ초기안정화 기간 확대 등의 내용들을 포함했다.

해당 사항들은 현재도 실무에 적용하고 있지만, 가맹계약서의 개정 사항으로 명문화하기로 했다. 가맹사업의 공정 거래 및 상생 협력을 더욱 강화하고자 하는 취지다.


또 공정위가 발표한 '가맹분야 장기점포의 안정적 계약갱신을 위한 가이드라인'에 맞춰 10년 이상 장기 운영 가맹점주의 원활한 계약 갱신 및 운영을 도모하는 등의 준수사항도 추가했다.

여기에 Δ브랜드 광고 및 점포환경개선 비용 전액 본부 부담 Δ신용카드 등 수수료 지원 Δ장기운영 장려금 Δ경조사, 상조, 출산 지원 Δ상생 펀드 Δ근무자 안심보험 및 배상책임보험 등 폭넓은 가맹점 운영 지원을 실행하고 있다.


가맹점주의 복지 수준도 프랜차이즈 업계 최고 수준으로 Δ해외유통탐방 Δ복지몰 운영 Δ법인콘도 지원 등을 갖추고 Δ웨딩서비스 Δ산후도우미 Δ요양서비스 할인과 치과·안과·산부인과 등 각종 의료서비스 할인 혜택까지 제공하고 있다. 올해부터는 노무, 법률, 세무 토탈 상담 서비스로 새롭게 도입했다.


서기문 BGF리테일 상생협력실장은 "CU는 가맹점주와 본부가 상호 튼튼한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함께 성장하는 건강한 가맹사업을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 가맹점의 경쟁력과 수익성을 최우선으로 업계를 선도하며 상생 경영의 모범 사례로서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