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예탁결제원 노사 갈등 일단락되나…토론회 개최 합의

(한국예탁결제원 제공) © 뉴스1
(한국예탁결제원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정은지 기자 = 이명호 한국예탁결제원 신임 사장 임명을 둘러싼 노사 간 갈등이 일단락될 것으로 전망된다.

3일 예탁결제원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부산 본사에서 이 신임 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직원토론회가 개최된다. 노조는 이날 이 사장의 출근길을 저지하지 않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 사장은 지난달 31일 노조의 저지로 본사 첫 출근이 무산됐었다.
이에 따라 이 사장이 노조의 요구를 수용한 공개토론회도 열리지 못한 바 있다.

예탁결제원 관계자는 "주말 내내 노사가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며 "이날 오후 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노조 측 관계자도 "오늘은 출근저지 없이 상호 휴전하고 오후 전직원 참석 아래 신임 사장에게 현안과제 등을 묻는 토론회가 개최될 것"이라며 "(신임 사장의) 현안해법과 입장을 들어본 후 향후 방향성을 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