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세원셀론텍 '카티필', 관절연골손상 효과 SCI 국제학술지 등재

세원셀론텍 '카티필', 관절연골손상 효과 SCI 국제학술지 등재


[파이낸셜뉴스] 세원셀론텍은 카티필의 관절연골손상 치료효과를 100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입증한 임상논문이 SCI(과학기술논문인용색인) 국제학술지(Arthroscopy)에 발표됐다고 3일 밝혔다.

카티필은 관절연골결손 부위에 연골세포 및 골수 등이 위치하는 것을 보조하기 위해 사용하는 바이오콜라겐(미국 식품의약국(FDA) 등재 원료의약품) 원료의 조직수복용생체재료다.

이 논문은 10개 기관에서 총 100명의 무릎관절연골손상 환자를 무작위로 나눠, 콜라겐 보강을 통해 새로운 연골생성 기법을 시행한 시험군(52명)과 미세골절술을 시행한 대조군(48명)을 대상으로, 2년간 다기관 무작위배정 비교임상시험(RCT) 연구를 수행한 결과다.

임상연구 결과는 △임상적(통증평가지수(VAS), 기능성·통증·삶의질평가지수(KOOS), 무릎기능성·활동성평가지수(IKDC)) △영상학적(자기공명영상(MRI), MRI관찰점수(MOCART)) 분석을 통해 면밀히 평가됐다.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인용 교수는 "카티필을 이용해 콜라겐을 주입한 시험군에서 무릎관절연골 생성으로 손상부위가 잘 채워지고 유의한 통증개선 효과가 나타나는 등 임상적·영상학적으로 우수한 치료효과를 확인했다"며 "콜라겐 보강을 통한 치료기법의 우수성을 근거로 무릎관절연골손상 환자들을 위한 새롭고 확고한 치료 대안을 제시한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세원셀론텍 재생의료시스템혁신센터는 △100명의 환자군 대상 다기관 무작위대조시험이라는 신뢰도와 규모성을 갖춘 임상연구가 10개 기관에서 실시된 점 △환자 나이(22~65세)와 연골손상크기(1.50~9.42㎠) 범위를 확대하여 다양한 임상 케이스를 확보한 점 △이를 통해 '카티필'의 관절연골손상 치료에 대한 효과성을 재입증한 점, 그리고 이러한 연구성과가 △영향력지수(IF)가 높은 SCI 국제학술지에 등재된 데 중요한 의미가 있다고 덧붙였다.

세원셀론텍 재생의료시스템혁신센터 서동삼 센터장은 "카티필은 GMP 시설의 확고한 품질관리를 통해 제조돼 현재 환자치료에 사용 중"이라며 "이번 임상논문을 기반으로 관절연골손상으로 고통받는 환자들에게 보다 폭넓은 치료혜택을 제공할 수 있도록 '카티필'의 적응증 확대 노력을 기울여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카티필'은 2013년 의료기기 품목허가를 획득한 데 이어, 2014년 의료행위에 대한 신의료기술 인정까지 받아 안전성과 유효성에 대한 중복검증을 마쳤고, 국내 및 해외 16개국에 진출해 관절연골손상 환자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치료에 사용됐다.

한편,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인용 교수팀은 지난해 10월 캐나다 밴쿠버에서 개최된 국제연골재생학회(ICRS)에서 해당 논문에 대한 주제발표로 학술 구연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pompom@fnnews.com 정명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