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대전시, 보건소에 동사무소 인력 배치 신종코로나 대응

[대전=뉴시스] 이강혁 대전시 보건복지국장이 3일 오전 시청 기자실에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대책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대전=뉴시스] 이강혁 대전시 보건복지국장이 3일 오전 시청 기자실에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대책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대전=뉴시스] 조명휘 기자 = 대전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대책을 위해 보건소에 동사무소 인력까지 전환배치할 계획이라고 3일 밝혔다.

이강혁 시 보건복지국장은 이날 오전 시청 기자실에서 대책 상황을 설명하면서 "선별진료소 역할을 하는 보건소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필요하다면 동사무소 인력까지 전환배치해 보건소 기능 수행에 어려움이 없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시는 우한 입국자 37명에 대해 자가격리를 시행중으로, 이 가운데 유증상자 3명에 대한 검사에선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 자가격리자들의 의료폐기물에 대해선 별도로 모아놓은 뒤 보건소나 금강환경유역관리청이 처리하고 있다.

또한 대중교통이나 다중이용시설 종사자를 대상으로 마스크를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중으로 필요한 수요를 파악하기로 했다. 저소득층을 위한 마스크 보급예산도 활용해 조속히 집행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중국을 다녀온 간병인이나 요양보호사의 명단을 파악해 조치를 취하고, 3991명으로 파악되고 있는 중국인 유학생에 대한 대처방안도 각 대학과 협의를 지속할 방침이다. 대전에선 우송대에 1315명, 충남대에 759명 등이 재학중이다.

이강혁 국장은 "중국 유학생이 밀집된 곳을 중심으로 방역활동을 강화하고, 2~3차 감염이 발생하지 않도록 강화된 조치를 치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oemedi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