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롯데관광개발 김기병 회장, '상우회 프론티어상' 수상

김기병 롯데관광개발 회장(가운데)이 사단법인 상우회로부터 ‘프론티어상’을 수상했다. /사진=롯데관광개발 제공
김기병 롯데관광개발 회장(가운데)이 사단법인 상우회로부터 ‘프론티어상’을 수상했다. /사진=롯데관광개발 제공
[파이낸셜뉴스]롯데관광개발은 지난 1월 31일 김기병 롯데관광개발 회장이 사단법인 상우회로부터 ‘프론티어상’을 수상했다고 3일 밝혔다.

상우회는 전 상공부 출신 퇴직자 공무원의 친목과 복리증진을 위해 1983년 설립된 사단법인이다. 공직을 마치고 새로운 분야를 개척해 국가발전에 이바지한 인물에게 매년 ‘프론티어상’을 시상한다.

김기병 회장은 1963년에 내무부 행정사무관을 시작으로 1967년 상공부 상역국 과장, 기업지도국장과 공단관리청 기획관리관을 역임하고 1973년 퇴임했다.
공직자로서 한국 경제발전에 중추적 역할을 다하고 지난 49년간 관광 사업을 통해 우리나라 여행업 발전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았다. 업계 최초로 11년간 크루즈 전세선을 운영하고 국내 최초 도심 시내 면세점을 열고 업계 최초 한·중 합작 도심형 제주드림타워 복합리조트 개발 사업 등을 이끌어왔다.

김 회장은 “49년 전 아무도 주목 하지 안았던 관광업이 장차 국가 전략산업으로 국위선양과 외화획득에 기여할 수 있다고 믿고 시작한 일이 조금이나마 나라에 도움이 될 수 있어서 뿌듯하다”면서 “앞으로도 경제 혁신과 국가 발전을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kmk@fnnews.com 김민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