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산업일반

정부, 전자의무기록 인증 등 '공공 혁신 플랫폼' 구축

뉴시스

입력 2020.02.03 12:00

수정 2020.02.03 12:00

과기정통부, 2019년도 국가디지털전환 사업 주요 성과 발표 전자의무기록 공유, 불법주정차 플랫폼, 농산물 유통 플랫폼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서울=뉴시스] 이재은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은 국가디지털전환 사업을 통해 민간의 혁신 소프트웨어(SW) 서비스 창출이 가능한 공공 혁신 플랫폼 3개소에 대한 구축을 완료했다고 3일 밝혔다.

국가디지털전환 사업은 공공 부문을 대상으로 민간의 새로운 서비스 창출 가능한 플랫폼의 기획 및 구축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기존 정보화 사업과 다르게 정부가 필요한 시스템 및 기능을 직접 구축하지 않고 민간의 혁신 SW서비스 이용 및 개발 지원 등 민간SW시장 확산을 목적으로 한다는 점에서 차별성을 가진다.

과기정통부는 2018년도부터 추진한 과제기획을 통해 ‘전자의무기록(EMR) 인증 표준 개발 및 확산 지원(복지부)’ 등 선정한 3개 플랫폼에 대해 2019년 총 61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구축을 지원했다.

먼저 보건복지부는 전국 의료기관·업체에서 개별 구축한 전자의무기록(EMR)을 공유·활용이 가능하도록 전자의무기록 시스템 표준 프레임워크를 개발하고, 민간 제공을 위한 웹 플랫폼을 구축했다. 표준 용어(코드), 한국형 CDA(Clinical Document Architecture) 템플릿, EMR 인증기준별 표준 개발 가이드(의원급) 및 이를 적용·구현한 참조 모듈(오픈소스) 등을 개발하고 웹 플랫폼을 통해 제공한다.

이번 플랫폼은 의료정보 업체가 더 질 높은 EMR을 개발할 수 있도록 지원하며 향후 환자 중심의 진료정보 교류, 진단지원시스템 개발 등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 신산업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시는 25개 자치구별로 각자 다르게 운영되고 있는 불법주정차 단속시스템을 통합·연계해 민관 모두가 공동 활용할 수 있는 불법주정차 통합플랫폼을 구축했다.

민원인이 자치구별로 회원가입하고 처리하던 민원처리 업무를 일원화하여 불편함을 해소함과 동시에 불법주정차 관련 통합정보제공 및 행정효율성 제고가 가능해졌다. 불법주정차 단속위치, 민원 분석정보 등에 대한 API를 활용하여 주차정보 관련 내비게이션 및 주차장 안내 App 등 민간 서비스가 새롭게 개발되고 이용이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전라남도는 친환경 인증 경지 면적이 전국의 50% 이상을 차지하는 지역으로 친환경 농산물의 생산, 가공, 유통, 소비 등 전 과정에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한 '친환경 농산물 유통 플랫폼'을 구축해 생산자, 판매자, 소비자 등 모든 참여자가 각각의 정보를 저장하고 투명하게 공유할 수 있도록 했다.

친환경 농산물의 생산·유통 과정의 참여자 간 정보공유와 증빙서류, 검수 작업을 디지털로 전환하여 간소화하고, 신뢰성을 확보했다.


특히 친환경 농산물의 최대 소비처인 학교급식에 적용하여 학생들이 안심하고 먹을 수 있게 되었고, 친환경 농산물 등을 판매하는 온라인 마켓 오픈이 예정되어 있는 등 민간의 다양하고 새로운 서비스 창출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과기정통부는 이같은 혁신 플랫폼을 활용해 민간이 새로운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도록 실증사업도 추가적으로 지원할 예정으로, 이번 사업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이달 중 한국정보화진흥원(NIA)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과기정통부 송경희 소프트웨어정책관은 "이번 사업은 공공부문이 민간 SW시장 확대를 위해 민간의 혁신 SW서비스 개발 수요를 선제적으로 반영한 공공 혁신 플랫폼을 구축한 것"이라며 "민간의 새로운 서비스 창출이 연계될 수 있도록 과기정통부는 소관부처와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기업의 서비스 개발 실증 및 공공의 이용 확대를 지원하는 등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lj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