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與, '불출마' 임종석에 호남 선대위원장 요청…"지혜롭게 판단할것"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출마 여부는 본인 선택 문제"
【서울=뉴시스】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17일 페이스북을 통해 "처음 정치를 시작할 때 마음 먹은대로 제도권 정치를 떠나 원래 자리로 돌아가려 한다"며 사실상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사진은 임 전 비서실장이 청와대 춘추관에서 인사 발표를 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DB) 2019.11.1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17일 페이스북을 통해 "처음 정치를 시작할 때 마음 먹은대로 제도권 정치를 떠나 원래 자리로 돌아가려 한다"며 사실상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사진은 임 전 비서실장이 청와대 춘추관에서 인사 발표를 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DB) 2019.11.1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강지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4·15 총선 불출마 등 정계은퇴를 선언한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에게 호남 지역 선거를 총괄하는 선거대책위원장을 맡아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3일 알려졌다.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임 전 실장의 호남 선대위원장 여부에 대해 "일단 (임 전 실장에게) 요청은 했다"며 "당의 요청을 지혜롭게 잘 판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총선 출마 여부와 관련해서는 "출마, 불출마는 본인이 선택할 문제"라며 "그와 관계 없이 당의 총선 승리에 필요한 기여는 하겠다는 입장이니까 그 연장선상에서 지혜로운 판단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이 이해찬 대표와 이낙연 전 국무총리를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으로 하는 선대위 출범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각 지역을 맡을 선대위원장 진용도 속속 그려지고 있다.

앞서 이 대표가 이광재 전 강원지사에게 강원 지역 선대위원장을 요청한 데 이어 종로에 출마하는 이 전 총리는 수도권, 대구와 부산, 경남 양산을에 각각 출마하는 김부겸·김영춘·김두관 의원은 영남권을 맡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전남 장흥 출신인 임 전 실장은 호남 선대위원장을 맡아야 한다는 요구가 당 안팎에서 나오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양 원장은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의 총선 불출마 선언에 대해서는 "당이 이 문제에 대해 많이 부담을 느끼고 본인이 명예로운 사퇴를 하는 게 바람직하지 않겠냐는 당의 기류를 잘 알고 결정한 것 아니겠냐"고 말했다.

'부동산 투기 논란'으로 민주당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의 적격여부 판정이 미뤄져온 김 전 대변인은 이날 검증위 심사를 앞두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제는 멈춰 설 시간이 된 듯하다"며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kkangzi8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